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안위 "원자력연, 방폐물 분석 전과정 관리부실…농도제한치는 넘지 않아"

최종수정 2019.06.21 11:47 기사입력 2019.06.21 11: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방사성폐기물 분석을 엉터리로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데이터 관리시스템 오류를 포함해 방폐물 분석 전 과정에서의 관리 부실이 확인됐다.


21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원자력연의 '방사성폐기물 핵종농도 분석 오류'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9월부터 약 10개월간 진행된 이번 조사 대상은 원자력연이 발생시킨 방폐물과 원전 운영과정에서 발생한 방폐물 분석내용이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우선 원자력연이 경주 방폐장에 인도한 전체 방폐물(2600드럼) 분석 데이터(약 6만개)에 대한 전수검증과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또 원자력연이 위탁받아 수행한 원전 방폐물 분석 데이터의 경우에는 한국수력원자력에게 전수검증과 척도인자 유효성을 재확인하게 하고 그 검증 내용 일체를 다시 검토하는 방식으로 조사가 진행됐다.


이 결과 원자력연이 2015년 이후 경주 방폐장으로 인도한 방폐물 2600드럼 중 2111드럼에 기재한 일부 핵종농도 정보에 오류가 있었다. 한수원이 의뢰한 원전 방폐물 분석과정에서도 3465개의 분석 대상 데이터 중 167개 데이터에 오류가 있음이 확인됐다.


다만 오류 값을 정정해 비교한 결과 원자력연 방폐물의 핵종 농도는 경주 방폐장의 처분농도제한치 이내로 나타났다. 원전 방폐물 척도인자의 경우에도 한수원이 사용 중인 값이 유효한 것으로 확인됐다.

원안위는 이 같은 문제가 전반적인 수준의 관리부실에 기인한 것으로 판단했다. 핵종분석 업무의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원자력연이 체계화한 업무처리절차와 규정 마련에 미흡했고, 분석과정의 오류 가능성에 대비한 검증절차 부재했다는 것이다.


원안위 관계자는 "원자력연과 공단 등 관련 기관으로 하여금 철저한 자체 분석을 통한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청하는 한편 제도적 개선사항에 대한 검토도 착수할 방침"이라며 "조사결과에 따라 공단에서는 확인된 드럼의 오류정보를 정정하고 처분방사능량을 재평가하는 등 방폐장 안전운영을 위한 후속조치를 즉시 이행하도록 주문했다"고 말했다.


한편 원안위는 이번 결과에 따른 '원자력안전법' 위반행위에 대한 행정처분과 개선대책 등은 다음달 개최되는 원안위 전체회의를 통해 논의·확정할 계획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