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북·중 밀월에 백악관 침묵...국무부는 제재 누수 우려

최종수정 2019.06.21 11:21 기사입력 2019.06.21 11: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방북해 북한의 체제 보장과 대화를 통한 북핵 해결을 강조하자 미 국무부는 대북 제재 이행을 강조하고 나섰다.


이날 시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발언이 전해졌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는 북한에 대해 침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미국의 무인항공기를 격추한 것을 비난하고 증시가 사상 최고치로 올라선 것만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회담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았지만 북ㆍ중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시 주석이 북ㆍ미 간 협상을 강조하며 영향력을 행사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김 위원장이 유관국이 소극적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면서 미국을 간접적으로 압박했다. 이에 대해 미국이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은 즉각적인 반응을 자제하면서 북ㆍ미 실무협상을 성사시키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미 하루 전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의 공개 강연에서 북측에 조건 없는 실무회담 개최를 요구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외교가에서는 비건 특별대표가 다음 주 방한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많다. 외교부 당국자는 "비건 대표의 방한 관련 일정은 정해진 게 없다. 트럼프 대통령과 같이 올지 사전에 들어올지 등 여러 변수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는 미측도 북한의 응답을 기다리고 있다는 상황으로 볼 수 있다.


다만 미 국무부는 중국에 대해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북ㆍ중 정상회담에 대한 미국의소리(VOA)의 논평 요청에 "미국은 파트너와 동맹국들, 그리고 중국을 포함한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들과 함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 달성이라는 공동의 목표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보다는 중국에 대한 메시지로 풀이된다. 중국에 북한 비핵화 목표를 상기시키면서 북ㆍ중 관계 밀착으로 우려되는 대북 제재 이행의 누수 차단을 촉구한 셈이다.

이 관계자는 특히 '북한의 안보 우려 해결에 중국이 적극적 역할을 할 것'이라는 북한 체제 보장을 암시한 시 주석의 발언에 대한 논평 요청에 대북 제재 이행을 강조했다. 그는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들을 이행해야 할 의무가 있고, 우리는 모든 나라들이 그렇게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 역시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열릴 미ㆍ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이 대북 제재와 압박의 틀에서 벗어나는 것을 경계하는 의도이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