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막 오른 IATA 총회…'데뷔' 조원태 "항공산업 기회·도전 논의"

최종수정 2019.06.02 11:00 기사입력 2019.06.02 11:00

댓글쓰기

조원태(오른쪽) 대한항공 사장이 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에서 의장으로 선출된 뒤 알렉상드르 드 쥐니아크(왼쪽) IATA 사무총장 겸 최고경영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손을 맞잡고 사진촬영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조원태(오른쪽) 대한항공 사장이 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에서 의장으로 선출된 뒤 알렉상드르 드 쥐니아크(왼쪽) IATA 사무총장 겸 최고경영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손을 맞잡고 사진촬영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항공업계의 유엔 총회'라 불리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제75차 연차총회가 본격 막을 올렸다. 회장직 취임 후 첫 국제행사에 참석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도 IATA 서울총회 의장으로 선출되는 등 데뷔전을 치러냈다.


IATA는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컨벤션센터에서 제75차 연차총회 개막식을 열었다. 이번 IATA 연차총회는 전날부터 3일까지 사흘간의 일정으로 진행되고 있다.


행사 시작에 앞서 IATA는 지난 4월 급작스레 별세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질 것을 제안했다. 고 조 회장은 약 20년간 IATA의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집행위원회(BOG) 및 전략정책위원회(SPC) 구성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알렉산드르 드 주니악 IATA 사무총장은 "고 조 회장은 1996년부터 약 3개년을 제외한 대부분을 집행위원으로 활동해 왔고, 이번 서울 연차총회 개최에도 힘썼다"면서 "이번 연차총회에 함께하지 못해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어 IATA는 조 회장을 서울 연차총회 의장으로 공식 선출했다.이는 연차총회 주관사의 최고경영자(CEO)가 의장직을 맡아온 선례에 따른 것이라고 IATA 측은 설명했다. 올해 연차총회의 주관사는 대한항공 이다.

조 회장은 먼저 "고 조 회장의 영면을 애도해 준 모든 참석자에게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하늘에 계신 제 아버지 고 조 회장도 사랑하는 조국의 수도 서울에서 존경하는 항공업계의 리더가 모인 가운데 IATA 총회가 개최되는 모습을 보고 기뻐 하시리라 믿는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 조 회장은 "총회 의장으로 선출해 주신데 대해 감사하다"면서 "총회 의장으로서 항공업계에 다가올 여러 기회와 위기, 도전과 관련한 성공적인 논의가 진행 될 수 있도록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이어 "기회는 선물이고, 그 선물은 가만히 있는 자들에겐 찾아오지 않는 데다 대개 위기로 포장돼 있다"면서 "이번 총회가 항공업계의 '기회'라는 선물은 어디에 있는지, 그리고 그것을 둘러싼 '위기'란 포장은 어떻게 하면 잘 뜯어낼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시간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IATA는 이후 ▲연간 활동 보고 ▲집행위원회(BOG) 활동 보고 ▲재무제표 승인 및 결의안 승인 등이 진행됐다. 아울러 IATA 집행위원회 신임 위원 선출, 제76회 연차총회 개최 장소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한편 이번 개막행사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비올레타 바르크 유럽연합(EU) 교통담당 집행위원 등이 참석했다. 이외에도 이번 행사기간 전반엔 항공업, 항공기 제작업, 관광업계에서 모인 약 1000명의 유관산업 관계자들이 자리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