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V50 씽큐' 미국 출시…글로벌 5G 시장 첫발

최종수정 2019.06.02 10:00 기사입력 2019.06.02 10:00

댓글쓰기

미국 스프린트 통해 애틀랜타, 댈러스 등 9개 도시에 순차 공급
유럽, 호주 등 주요 시장에도 출시 앞둬
"글로벌 5G 스마트폰 시장 공략 가속화"

LG전자 'V50 씽큐' 미국 출시…글로벌 5G 시장 첫발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LG전자가 세계 최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미국에 5G폰 'V50 씽큐' 출시했다.


LG전자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이동통신사 스프린트를 통해 V50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한국 이후 첫 글로벌 출시다. V50는 애틀랜타, 캔자스시티, 댈러스, 휴스턴을 시작으로 시카고, LA, 뉴욕, 피닉스, 워싱턴D.C 등 스프린트의 5G 통신환경이 구축되는 9개 도시에 순차 공급될 예정이다.


V50는 퀄컴의 최신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와 5G모뎀을 탑재, 5G 환경에서 최고 수준의 속도를 구현한다. ▲하이파이 쿼드댁(DAC)과 DTS:X가 제공하는 명품 사운드 ▲보다 강력해진 펜타카메라 등 사용자가 5G의 다양한 콘텐츠를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멀티미디어 성능도 두루 갖췄다.


LG전자 관계자는 "스프린트와 핀란드 모바일게임 스트리밍기업 ‘해치’가 협업해 사용자들에게 클라우드 게임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하는 등 현지 사업자들이 5G 콘텐츠 개발에 힘쓰고 있다"며 "V50의 탁월한 멀티미디어 성능이 미국 소비자들로부터 빠르게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시 전부터 이어진 현지 언론의 기대감도 높았다. 디지털트렌드는 “V50의 V가 비디오를 상징하는 만큼 스마트한 촬영 기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비지알은 “V50는 엄청난 카메라를 세 개 갖췄지만 카툭튀 없이 매끈한 후면을 자랑한다”고 하기도 했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북미 스마트폰 시장 내 판매량은 글로벌 침체에도 불구하고 지난해보다 소폭 성장하며 연간 1억600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 시장이 주요 판매처인 LG전자로서는 긍정적 전망이다. LG전자는 지난해 북미 시장에서 15% 점유율을 기록했다.


LG전자 관계자는 "현재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 완성도 높은 5G폰을 공급할 수 있는 업체가 제한적인 상황임을 감안하면, V50의 글로벌 시장 연착륙은 전체 LG 스마트폰 브랜드 이미지를 회복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한국과 미국을 시작으로 이태리, 스페인, 스위스, 영국, 호주 등 5G 통신환경이 구축되는 글로벌 주요 국가에 V50를 순차 출시한다. LG전자 MC사업본부 단말사업부장인 이연모 전무는 “최고 수준의 성능과 안정성을 갖춘 V50를 앞세워 새로운 모멘텀을 맞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