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서울대, 6G·자율주행 '맞손'

최종수정 2019.06.02 09:16 기사입력 2019.06.02 09:16

댓글쓰기

KT·서울대, 6G·자율주행 '맞손'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KT와 서울대가 6세대 통신(6G), 자율주행기술 등 미래 통신기술 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2일 KT는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와 '6G 통신 공동연구 및 자율주행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서울대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 개소 25주년을 맞아 추진된 이번 협약은 서울대의 연구역량과 KT의 통신기술 역량을 결집해 차세대 통신을 준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측은 ▲6G 개발 방향 및 표준화 공동연구 ▲자율주행 사업 공동 발굴 및 규제 개선 상호 협력 등 대한민국이 세계 통신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힘을 합칠 계획이다.


이에 컨소시엄을 구성해 본격적인 연구활동을 추진한다. 6G 원천기술 개발 및 표준화 기술 공동연구를 통해 글로벌 6G 표준기술을 주도하고, 한국의 통신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KT의 자율주행 실증사업 경험과 5G 네트워크, 5G 에지 클라우드, V2X(Vehicle to Everything), 5G 보안솔루션 기가스텔스(GiGAstealth) 등의 기술을 접목해 자율주행 활용 분야 발굴에 대한 노력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은 "세계가 주목하는 5G 선도기업 KT가 대한민국 연구의 산실 서울대와의 협력을 통해 차세대 6G 통신 표준기술은 물론 자율주행 상용 기술 개발에 적극 앞장 서겠다"며, "대한민국 기술이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성과를 거둬 통신강국 대한민국의 위상을 한 단계 더 높이겠다"고 했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장(부사장)은 "KT는 세계 최초로 5G 기술 규격을 제정하고, 새로운 5G 서비스를 전 세계에 선보이는 등 5G 리더십을 발휘해왔다"며, "5G의 성공적인 안착을 이끄는 동시에 서울대와 함께 미래 6G 통신에서도 글로벌 표준기술을 주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승우 서울대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장은 "이번 KT와의 협약으로 양 기관이 미래기술 현실화를 앞당기는 협력 창구가 열리게 됐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며, "국내 최대 통신망을 갖춘 KT와 함께 미래 핵심 자원인 새로운 통신 기술 개발과 응용을 위해 진일보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