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자국기업 권익침해' 하는 외국기업 '블랙리스트' 작성 계획

최종수정 2019.05.31 20:17 기사입력 2019.05.31 20:17

댓글쓰기

환구시보와 펑파이 등 중국 매체 보도

미중 무역분쟁 격화되는 가운데 내린 조치

 중국 '자국기업 권익침해' 하는 외국기업 '블랙리스트' 작성 계획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미·중 무역 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중국이 자국 기업의 정당한 권익을 침해하는 외국기업 등에 대해 '블랙리스트'를 만들 방침으로 알려졌다. 환구시보와 펑파이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법률과 규칙에 근거해, 중국은 앞으로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 제도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가오 대변인은 "현재 세계 경제 발전에서 불확정적이고 불안정한 요소가 늘고 있다"면서 "일방주의와 보호무역주의가 대두하고, 다자무역제도가 심각한 도전을 맞고 있다"고 말했다. 명단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중국 기업들을 상대로 봉쇄 및 공급 중단 조치를 하거나 중국 기업의 정당한 권익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외국기업·조직·개인을 대상으로 한다.


그러면서 일부 외국 실체들이 비상업적 목적에서 정상적인 시장규칙과 계약 정신을 위배해 중국 기업들에 그러한 행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상무부는 약 2주 전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등을 사실상 블랙리스트인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리고 타국에도 거래 제한에 동참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