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서발전, 기관장·임원진 대형 세단 대신 수소車 이용

최종수정 2019.05.31 15:02 기사입력 2019.05.31 15: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한국동서발전은 31일 임원용 의전차량 3대를 엔진기반이 아닌 수소연료전지 자동차로 교체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5월 기관장 차량으로 사용하던 3000cc급 이상의 대형 세단을 수소차로 교체했으며 현재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공공기관장 중 최초이자 유일하게 수소차를 관용차로 이용하고 있다.


수소차는 수소와 산소가 결합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전기를 구동력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대기오염 물질 배출이 없다. 또한 깨끗한 산소를 공급받기 위한 3단계 공기 정화 과정에서 미세먼지를 99.9%까지 제거할 수 있어 '움직이는 공기청정기’'라고 불리기도 한다.


동서발전은 현재 관용 승용차 33대 중 6대를 수소차로 운영하고 있으며 이는 공공기관 중 가장 많은 수이다. 또한 전기차 6대, 하이브리드차 7대를 포함해 환경친화적자동차 보유율이 66.7%에 이른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정부의 환경친화적자동차 의무구매 비율을 넘어 향후 5년 내 모든 엔진기반 관용차를 대체해 친환경에너지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