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전 예정구역 첫 지정 철회…삼척 부지, 수소단지로 개발 추진(상보)

최종수정 2019.05.31 11:02 기사입력 2019.05.31 11:02

댓글쓰기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원자력발전소 건설 예정구역으로 지정된 강원도 삼척시 대진원전 지정 고시 6년8개월 만에 철회된다. 지금까지 원전 후보지가 취소된 적은 있었지만 예정구역 지정을 철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척시는 이 부지를 수소거점 단지로 적극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3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제66회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를 열어 삼척시 대진원자력발전소 예정구역 지정의 철회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삼척시 원전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고시할 예정이다. 관보에 게재(1주일 내외 소요)되는 대로 효력이 발생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삼척 원전 예정구역 지정 철회는 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해 6월 이사회 의결을 통해 사업종결을 결정해 예정구역 유지의 필요성이 없어졌다"며 "원전 예정구역 지정 철회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한수원은 정부의 대진원전 건설계획 취소 확정이후 대진원전의 사업종결을 결정하고, 산업부에 지난해 7월 예정구역 해제를 신청한 바 있다. 또 삼척시도 2차례에 걸쳐 공문을 보내 주민들의 요구와 원전 예정부지 내 수소도시 사업추진 필요성 등을 이유로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해 왔다. 2012년 9월 대진원전 예정구역 지정 이후인 2014년 10월 삼척시 주관(주민투표위원회)으로 원전유치 찬반 주민투표 결과는 유치반대 85%, 찬성 14%로 나타났다.


강원도와 삼척시는 원전 예정구역 해제를 계기로 해당 부지를 수소거점 단지로 적극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도 지난 29일 삼척시를 올해 수소생산기지구축사업 지원 대상으로 선정하는 등 삼척시의 수소거점 도시 육성을 지원 중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