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의 관세보복 D-1…멈춘 협상 시계 총성없는 전면전

최종수정 2019.05.31 11:03 기사입력 2019.05.31 11: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이 미국산 수입품 600억달러어치에 최고 25%의 관세를 물리기로 예고한 시간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13일 미 워싱턴 DC에서 열린 미ㆍ중 무역협상이 성과 없이 끝난 후 양측은 냉각기를 가졌지만 오히려 갈등은 더욱 고조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미ㆍ중 마찰이 관세를 넘어 상품 무역 중단, 광물ㆍ식량자원 무기화, 정치 시스템으로까지 확대되며 '총성만 없는 전면전'으로 확전하는 분위기다.


중국은 1일 오전 0시부터 600억달러 규모 미국산 수입품 5140개 품목에 대해 5~25%의 차등 관세를 새로 부과한다. 2493개 품목은 25%, 1078개 품목은 20%, 974개 품목은 10%, 595개 품목은 5%가 부과되는 품목별 차등 부과 방식이다. 지난 10일 미국이 2000억달러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 올린 직후 이에 대한 보복으로 예고한데 따른 실행 조치다.


미국에 대한 중국의 보복관세 부과는 지난해 7월6일 (340억달러ㆍ25%), 8월23일(160억달러ㆍ25%) 9월24일( 600억달러ㆍ5~10%)이후 약 9개월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양국은 본격적인 보복 관세 부과를 앞두고 2주 남짓 유예기간을 뒀지만 이후 협상 타결은 고사하고 실무 회담조차 이뤄지지 못한 채 시간을 흘려보냈다. 오히려 이 기간 양측은 무역을 넘어서 첨단기술, 인적교류, 군사ㆍ외교에 이르기까지 상대방에 대한 전방위적인 공세를 펼치면서 패권전쟁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30일(현지시간) CNBC는 소식통을 인용해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6월 중순께 천안문사태 30주년과 관련해 중국 정부를 향해 강도높은 수위의 연설을 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의 가장 민감한 국내 정치 이슈를 정면으로 거론하는 셈이다. 방송은 펜스 부통령의 연설에는 중국내 종교의 자유, 인권문제에 대한 비판의 내용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앞서 첨단 제품 핵심 재료인 희토류의 무기화 가능성을 거론해 온 중국 역시 당초 지난 2월 미국측에 약속했던 미국산 대두(콩) 1000만t에 대한 구매를 중단했다고 이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세계 최대 대두 수입국인 중국의 이번 조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핵심 지지기반인 미 농가를 겨낭한 것이다. 통신은 "중국의 대두수입 중단 조치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 기반에 직접적인 타격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