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 둔화 조짐땐 금리 인하"…Fed, 깊어지는 고민

최종수정 2019.05.31 10:41 기사입력 2019.05.31 10: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미ㆍ중 무역전쟁이 고조되면서 미국의 중앙은행 격인 연방준비제도(Fed)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무역 갈등의 악영향으로 미국 등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가시화될 조짐을 보이면서 경기 부양을 위해 금리를 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30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리차드 클라리다 Fed 부의장은 이날 뉴욕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서 향후 금리 결정 등 통화 정책 전망에 대해 "만약 경기 전망에서 부정적인 위험이 관찰된다면 좀더 수용적인(accommodative) 정책을 채택할 수 있는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경기 전망에 있어 잠재적 위험에 적절히 대응해 왔음을 분명히 해둔다"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최근 경기 둔화 우려에 따라 고조되고 있는 금리 인하 전망에 대해 조건부지만 긍정적인 입장을 표시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미ㆍ중 무역갈등이 고조되기 전과는 입장이 상당히 달라졌다. Fed는 지난달 30일부터 1일까지 이틀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금리 동결(2.25~2.50%)을 결정하면서 앞으로도 견고한 경제 성장세, 미ㆍ중 무역갈등 완화 등을 이유로 통화 정책에서 '인내심(patient)'을 발휘하겠다고 했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낮은 물가인상률 등에 따른 금리 인하 요구에 대해 "일시적인 현상일 뿐"이라며 가능성을 일축했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이 낮은 인플레이션율을 이유로 경기 부양이 필요하다며 금리 인하를 요구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Fed는 지난 1월에도 주가가 가파르게 하락하는 등 경기 둔화 조짐이 보이자 금리 인상 계획을 취소하는 등 통화정책에 융통성을 보여 오긴 했다.

그러나 지난 10일 이후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지지부진하다며 2000억달러(약230조원) 상당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10→25%)하고 중국도 이에 맞서 다음달 1일부터 보복 관세 부과에 나선다. 여기에 미국 경제 지표 일부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경기 둔화 우려에 기름을 끼얹었다. 지난 23일 발표된 5월 미국 제조업 구매 관리자 지수(PMI)가 9년8개월만에 최저치인 50.6 떨어진 것으로 나타나는 등 미ㆍ중 무역갈등이 미국 경제에 본격적인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신호가 나타난 것이다.


WSJ는 "Fed가 경기를 부양시키기 위해 금리를 낮출 것이라고 보는 채권 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미ㆍ중 무역 갈등의 고조로 인해 Fed가 곤경에 처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TS 스티브 블리츠 수석 미국이코노미스트는 "미ㆍ중 무역전쟁이 조만간 해소되지 않을 경우 Fed의 인내심 정책이 몇달 안에 심각한 시험대에 오르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심지어 몇몇 애널리스트들은 Fed가 지나치게 신중하게 움직였다가 경기 둔화를 예방하거나 극복하지 못하게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놓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그러나 Fed가 쉽사리 '인내심' 정책을 변경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시각도 많다. 전직 Fed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윌리엄 잉글리쉬 예일대 교수는 WSJ에 "무역전쟁이 조만간 해소될 수도 있으며 섣불리 정책을 결정했다가는 잘못 될 수도 있기 때문에 Fed가 선제적으로 나서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