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택~부발잇는 53.8㎞ 철도사업 조기 추진

최종수정 2019.05.27 16:08 기사입력 2019.05.27 16:08

댓글쓰기

평택~부발잇는 53.8㎞ 철도사업 조기 추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 평택에서 이천 부발을 잇는 53.8km의 철도건설 사업이 조기 추진된다.


경기도는 27일 수원 경기도청에서 용인ㆍ평택ㆍ이천ㆍ안성시와 '평택~부발 철도건설 조기 추진을 위해 공동 노력하자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백군기 용인시장, 정장선 평택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우석제 안성시장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참여 기관들은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진행 중인 사전타당성 조사에 각 시의 개발계획이 반영되도록 협력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실무협의체 구성을 통한 행정지원 등 제반사항 적극 협력 및 관계기관 공동건의 ▲평택~부발선 철도건설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대응 연구 용역 공동 추진에 나선다.


평택~부발선은 평택ㆍ안성ㆍ이천(부발)을 잇는 총 연장 53.8km의 철도건설 사업이다.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됐으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서 미선정 되는 등 사업추진이 장기 지연되고 있다.

철도가 건설되면 평택ㆍ안성ㆍ용인ㆍ이천 4개시를 잇게 되며, 동쪽으로는 여주원주선을 통해 강릉으로, 서쪽으로는 포승평택선을 통해 평택항과 연계돼 동ㆍ서 축을 형성하는 중요한 간선철도 역할을 하게 된다.


이재명 지사는 "현재 경기도는 동과 서, 남과 북이 다소 불균형하게 발전돼 온 측면이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평택~부발선 사업은 경기도가 균형 발전을 이뤄간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생각한다"며 "균형발전을 위한 공정한 기회라는 측면에서도 지원하겠다. 각 시의 입장을 최대한 존중해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도는 평택~부발선 철도건설 사업이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에 해당 시와 공동 건의문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