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양정철·서훈 ‘4시간 이상 독대’…의혹 즉각 해소해야”

최종수정 2019.05.27 15:16 기사입력 2019.05.27 15:16

댓글쓰기

“국정원장, 국회 정보위원회 즉각 출석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7일 “양청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과 서훈 국정원장의 ‘4시간 이상 독대’ 사실이 전해져 의혹을 낳고 있다”며 “의혹을 즉각 해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집권 여당의 연구소 원장이 국정원장을 만날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들의 눈에는 의아하게만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국정원의 정치 개입을 차단해야 한다고 어느 정부보다 강력히 주장해 왔다”며 “박근혜 정부 국정원장 전원이 특활비 상납과 정치 개입 등으로 조사받고 처벌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정원이 정치권과 분명한 거리를 둬야 하며 어떤 오해받을 행동도 멀리 해야 한다는 사실, 국정원의 정치 중립성의 중요성에 대해 국민들은 강한 인식을 갖고 있다”며 “그런데 현직 국정원장이 여당의 싱크탱크 수장을 오랜 시간 만나서 밀담을 주고받는 게 과연 적절한 처신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라고 날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양 원장은 사적인 지인 모임이었다고 하는데 정말 그렇다면 서 국정원장은 국회 정보위원회에 즉각 출석해 사실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무려 4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무슨 이유로 만나서 어떤 내용의 대화를 나누었는지 납득할 만한 설명이 돼야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