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노총 조합원 개포8단지 재건축 현장서 크레인 고공 농성

최종수정 2019.05.27 15:02 기사입력 2019.05.27 15:0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한국노총 소속 조합원이 서울 강남 재건축 현장 타워크레인에 올라가 고공 농성을 벌이고 있다.


27일 한국노총 건설노조에 따르면 노조 소속 조합원 김모씨는 이날 오전 2시께부터 서울 강남 개포 8단지 아파트 재건축 현장에서 10층 높이 타워크레인에 올라가 농성 중이다.


해당 조합원은 개포 8단지 재건축 건설업체에 한국노총 조합원들을 고용할 것을 촉구하며 새벽에 현장에 들어가 크레인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노총 측은 건설업체와 소속 조합원들이 근로계약서를 체결하고 안전교육까지 받았지만 먼저 일하고 있던 민주노총 건설노조의 반대에 막혀 한 달 넘게 현장에 투입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개포 8단지 아파트 재건축 현장에서 각자의 노조에 속한 조합원들을 고용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지난달 23일부터 대치해왔다.

한국노총 건설노조 관계자는 "타워크레인에 올라간 조합원은 현장에서 건설업체와 교섭해왔던 분"이라며 "한 달 넘게 조합원들이 현장에 들어가지 못해 힘들어하자 책임을 느끼고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타워크레인 아래 에어매트를 설치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