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18민주화운동 ‘미국 기밀문서 공개’ 국민청원 진행

최종수정 2019.05.27 11:36 기사입력 2019.05.27 11:36

댓글쓰기

5·18행사위 “정부가 나서야…”

사진=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제공

사진=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이 담겨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미국 기밀문서를 정부가 나서서 공개를 공식 요구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진행되고 있다.


27일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행사위)에 따르면 행사위는 지난 24일 미국의 5·18 미공개 자료 공개를 공식 요구해 달라는 국민청원을 진행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100명 이상의 사전 동의를 받아야 내용을 일반에 공개한다.


현재 이 청원은 600여 명이 동의해 게시판 관리자가 검토 중이며 이르면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관련 내용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행사위는 청원에서 “미국 정부는 이제까지 선별적이고 단편적인 자료공개로 1980년 당시 자신들은 한국 군부의 권력 장악 및 쿠데타 음모를 알지 못했다”며 “5·18과는 직접적인 책임이 없다는 식으로 대응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의 사전 인지와 관련성이 하나 둘 밝혀지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 정부는 5·18 당시 미국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 명확하게 답해야 한다”며 “대한민국 정부는 지금이라도 5·18 관련 미국 정부의 모든 자료를 공개 제공할 것을 공식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5·18 진상규명의 마지막 기회를 맞이한 지금 이것이 미국 정부가 해야 할 5·18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대한민국 정부가 5·18 자료를 공개할 것을 공식 요구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에 자료 확보를 촉구하는 내용은 10개 항목으로 ▲이미 공개된 국무성-한국대사관 간에 오고 간 전문(telegraphs)과 FOIA에 의해서 CIA가 공개한 기밀문서 중에서 삭제돼 볼 수 없는 기밀사항 전부 ▲백악관 정책결정회의(Policy Review Committee), NSC(National Security Council), 백악관 상황실(Situation Room)에서 1979~80년 사이에 작성된 한국 군사안보, 외교, 광주관련 memorandum, analytic reports, 회의록 등 기밀문서 ▲국방부 DIA 문서 중 1979~1980년 사이에 작성된 한국 군사안보, 광주사태 관련 기밀문서 ▲용산 주둔 한미연합사 및 미8군과 미국 국방부에 간에 오고 간 전문 및 Daily log(1979년 12월 12일~1980년 5월 30일) ▲한미연합사 주요 회의록(1979년 12월 12일~1980년 5월 30일) 중에서 미국의 요구로 기밀 처리된 문서 ▲한국 주둔 미국 공군과 미국 태평양 사령부 간 오고 간 전문(1980년 5월분) ▲광주 주둔 미군기지와 용산 주둔 미군사령부 간에 오고간 전문과 상황일지(1980년 5월) ▲한국 주재 미국대사관 내부 회의록(1980년 5월분) ▲미국 501정보여단 광주파견대(송정리 미군기지 소재)에서 담당자 김용장 등이 작성해서 상부(DIA)로 올린 보고서 일체(1980년 5월 분) ▲미국 국무부에서 작성한 내부 기안문, 메모랜덤, 분석 보고서 중 1980년 한국정세, 광주관련 부분 등이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