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기 과학기술전문사관 후보생 장교로 임관

최종수정 2019.05.24 10:30 기사입력 2019.05.24 10:30

댓글쓰기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연구개발 장교로 복무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국방부(장관 정경두)는 제3기 과학기술전문사관 후보생 21명이 장교로 임관한다고 24일 밝혔다.


과학기술전문사관은 이스라엘의 엘리트 과학기술 전문장교 육성 프로그램인 '탈피오트'를 벤치마킹해 2014년에 신설한 제도로, 우수한 과학기술인재가 군복무 기간 동안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연구개발을 수행하도록 해 경력단절을 해소하고, ADD에는 우수 국방연구개발 인력을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날 임관한 과학기술전문사관 제3기 후보생은 2016년에 전국 4년제 대학 이공계 학사과정생 중에서 선발됐으며 2년 동안 대학에서 전공지식 외에 국방과학기술교육, ADD 현장실습 등의 양성 프로그램을 수료하고 대학 졸업 이후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장교로서 기본소양을 키우는 8주간의 양성교육을 마쳤다.


구혁채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4차 산업혁명에 따라 국방 분야에서 과학기술의 역할이 점차 중요시되고 있어 과기정통부와 국방부는 국방 분야에 과학기술인력을 적극 활용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하고 있다"라며 "과학기술전문사관이 그 선구적 모델로서 뛰어난 역량을 바탕으로 미래 국방과학기술의 혁신리더로 성장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일동 국방부 전력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 기술 발전은 미래전 양상의 변화를 더욱 가속화시킬 것으로 예상된다"라면서 "과학기술전문사관이 국방과학연구소에서 그동안 갈고 닦은 역량을 마음껏 펼쳐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연구 성과를 내고 이를 통해 첨단 과학기술에 기초한 스마트 강군 건설의 주역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