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징용 피해자측, 한일 정부에 독자 구제안 제시"

최종수정 2019.05.19 14:32 기사입력 2019.05.19 14:32

댓글쓰기

일 교도통신 원고측 관계자 인용 보도
양국 정부·기업이 기금이나 재단 설립해 피해자 지원하는 내용
한일 관계 개선 시발점 될지 주목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강제 징용 배상문제 등 한일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3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로 들어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강제 징용 배상문제 등 한일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3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로 들어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해 원고측 변호인단이 한일 양국 정부에 독자적인 구제 방법을 제시할 것이라고 일본 교도통신이 18일 보도했다.


통신은 원고측 변원인단이 이날 광주에서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침을 정했다고 원고측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원고측은 한일 정부와 기업이 기금이나 재단을 설립해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앞서 지난 1일 원고측은 압류됐던 한국내 일본제철(구 신일철주금)과 후지코시의 국재 자산 매각을 법원에 신청했다. 피해 보상을 위한 현금화 절차에 돌입한 것이다.


일본측은 새 일왕의 즉위일에 이 같은 조치가 이뤄진 데 불쾌감을 표시하며 절대 받아 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원고인단의 이 같은 움직임은 우리 정부가 일본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피해보상 문제에 개입할 수 없다는 방침을 내놓은 후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달 초 내외신 브리핑에서 "우리 국민의 권리 행사가 진행되는 절차인 만큼 정부가 개입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다만 양국 정부간 협의가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 원고측이 대안을 제시할 경우 우리 정부도 문제 해결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


원고측의 제안이 받아들여 질 경우 한일 관계 개선의 돌파구가 마련될지도 주목된다. 다음 달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도 한일 양국 관계가 경색되며 양국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단독 정상회담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