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온실가스 배출량 가장 많은 업종은 제철 등 1차금속산업…최다지역 '전남'

최종수정 2019.05.19 10:11 기사입력 2019.05.19 10:11

댓글쓰기

온실가스 배출량 가장 많은 업종은 제철 등 1차금속산업…최다지역 '전남'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배출량이 가장 많은 업종은 제철·시멘트 등 1차 금속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의 배출량이 가장 많았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이 최근 공개한 '2018 산업부문 에너지사용 및 온실가스 배출량 통계'에 따르면 2017년 산업부문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은 약 3억3226만tCO2eq.(온실가스를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한 단위)다. 온실가스는 이산화탄소(CO2)와 메탄(CH4), 아산화질소(N2O) 등이다.

온실가스 배출량은 산업부문 전체 기준으로 제1차 금속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37.3%로 가장 컸다. 고로와 전기로 등의 설비를 갖추고 각종 금속 광물을 가공해 기본 또는 반제품 형태의 제품을 만드는 제철업과 시멘트 등이 1차 금속산업에 속한다.


이어 화학 19.0%과 정유 11.8%, 비금속광물 7.6%, 그 외 기타 제조업 6.9%, 전자장비제조업 6.6% 등이 뒤를 이었다.


지역(17개 시·도)별 보면 전남 23.6%, 충남 17.5%, 경북 14.1%, 울산 12.5%에서 온실가스 배출이 많았다.

전남과 경북, 충남은 석탄류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았고, 울산은 석유류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가장 많았다.


올해부턴 신재생에너지 사용현황을 분석하기 시작했다. 이 결과 224개 업체가 총 21만8986toe(에너지를 원유의 톤으로 환산한 단위)의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총에너지사용량의 약 0.002%를 차지한다. 업종별로는 펄프·종이(41.7%), 화학(27.9%)이 신재생에너지 사용량의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