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지섭, SNS 통해 열애 인정…팬에게 죄송한 마음 전해

최종수정 2019.05.18 11:10 기사입력 2019.05.18 11:10

댓글쓰기

배우 소지섭 / 사진 = 연합뉴스

배우 소지섭 /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배우 소지섭이 SNS를 통해 연애 중임을 인정했다. 팬들에게는 “미리 전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소지섭은 소속사 피프티원케이 공식 인스타그램에 조 전 아나운서와의 열애설과 관련된 글을 올렸다. 그는 글을 통해 “오늘 저의 갑작스러운 열애 소식에 많이 놀라셨죠? 미리 전하지 못해서 미안하고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늘 변함없이 저를 아끼고 응원해 주신 팬 여러분께 이 소식이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여전히 조심스럽습니다. 갑자기 이런 소식을 전하게 돼 저 역시 많이 긴장되고 떨리지만, 부디 따뜻한 시선과 마음으로 지켜봐 주셨으면 하는 마음뿐입니다"라고 말했다.


소지섭은 자신의 연인인 조 아나운서를 "소중한 사람"이라고 말하며 “묵묵히 제 옆을 지켜주며, 큰 힘이 되어 주고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 아나운서와의 열애에 대해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또한 소지섭은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믿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앞으로 더 책임감 있는 배우 소지섭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지켜봐 주세요. 감사합니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소지섭의 소속사 피프티원케이는 17일 두 사람이 약 1년 전 처음 만났고 연인으로 발전해 교제 중이라고 인정했다.


이하 소지섭 글 전문.


안녕하세요. 소지섭입니다.오늘 저의 갑작스런 열애 소식에 많이 놀라셨죠?


미리 전하지 못해서 미안하고, 죄송합니다.


늘 변함없이 저를 아끼고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께 이 소식이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여전히 조심스럽습니다.


갑자기 이런 소식을 전하게 돼 저 역시 많이 긴장되고 떨리지만 부디 따뜻한 시선과 마음으로 지켜봐 주셨으면 하는 마음뿐입니다.


여러분, 저에게 소중한 사람이 생겼습니다. 묵묵히 제 옆을 지켜주며 큰 힘이 되어 주고 있는 사람입니다. 좋은 만남을 이어나가고 있는 지금까지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습니다.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믿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앞으로 더 책임감 있는 배우 소지섭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지켜봐 주세요. 감사합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