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제사회 "한국의 대북 식량지원 환영" 실제 주민 전달 강조

최종수정 2019.05.18 10:53 기사입력 2019.05.18 10:53

댓글쓰기

WFP "영양부족 어린이·여성 위해 쓰일 것"
미국 전직 고위 관료들도 환영 동시에 모니터링 강조
"北 취약계층이 직접 손에 쥐는 단계까지 살펴봐야"

국제사회 "한국의 대북 식량지원 환영" 실제 주민 전달 강조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정부가 17일 대북 식량지원을 밝힌 것에 대해 국제사회는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18일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 이쉬타 섬라 대변인은 한국 정부의 대북지원 추진 소식을 알고 있다면서 "북한에서 영양부족으로 고통 받고 있는 어린이와 여성을 돕는 데 지원금이 쓰일 것"이라고 자유아시아(RFA)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섬라 대변인은 "한국 정부의 기부금은 WFP가 북한에서 진행 중인 인도주의 지원사업인 '국가 전략 계획'을 위한 예산으로 배정될 예정"이라면서 "WFP는 영양부족 상태가 심각한 북한 여성과 어린이를 돕기 위한 노력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북 식량지원 관련 의견수렴 간담회에서 참석 목회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오정현 사랑의 교회 담임목사, 김삼환 명성교회 원로목사, 소강석 새에덴교회 담임목사 등이 참석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북 식량지원 관련 의견수렴 간담회에서 참석 목회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오정현 사랑의 교회 담임목사, 김삼환 명성교회 원로목사, 소강석 새에덴교회 담임목사 등이 참석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미국 전직 고위 관료들도 한국 정부의 인도적 대북지원에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집행 투명성을 강조했다. 식량과 물품 등이 실제 주민들에게 제대로 전달돼야 한다는 것이다.


로버타 코헨 전 국무부 인권담당 부차관보는 "한국의 대북 인도지원이 WFP와 유니세프와 같은 유엔 기구를 통해 이뤄져 다행"이라면서 "북한의 취약 계층이 지원 물품을 직접 손에 쥐는 단계까지 추적 감시해야 한다"고 18일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는수혜자와 분배 방식을 확신하기 어려운 대북 지원의 고질적 문제를 지적하면서 "북한은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유엔 기구들과 협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워싱턴에 있는 북한인권위원회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도 "한국과 중국의 대북 지원은 북한에 물품만 전달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던 전례가 있다"면서 "지원 물품이 북한에 도착해 창고에 저장된 뒤 분배되는 과정에 이르기까지 감시를 늦추지 말아야 하며 가급적 주민들에 의해 소비되는 단계까지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새로 지원된 물품들은 군부의 전략적 비축물 창고로 옮겨지고 원래 저장돼 있던 전략 물자들이 분배되곤 한다는 증언이 있다"며 "지원 물품이 곧바로 북한 주민들에게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로버트 킹 전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도 VOA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의 지원금은 북한의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 것이고, 큰 변화를 가져오지는 않겠지만 중요한 도움"이라고 평가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승인과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 800만 달러 공여 추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승인과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 800만 달러 공여 추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통일부는 17일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해 나간다는 입장 하에 우선 WFP, 유니세프의 북한 아동, 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 등 국제기구 대북지원 사업에 자금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