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5·18 역사 부정하지 않아…더이상 갈등 소재 돼선 안돼"

최종수정 2019.05.18 09:53 기사입력 2019.05.18 09:53

댓글쓰기

"징계절차 조속히 마무리하겠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은 18일 '5·18 민주화운동 39주기'를 맞아 "그날 있었던 평범한 시민들의 슬픔에 대해 가슴 깊이 공감하며 진심으로 헤아리고자 애써왔다"며 "우리가 역사를 부정하고 5·18 정신을 폄훼한다는 지적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39년 전 오늘, 대한민국 광주에서 너무도 큰 희생이 있었다.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5.18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고개숙여 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 대변인은 한국당의 전신인 정부와 김영삼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처음으로 인정한 만큼 한국당도 5.18 정신을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영삼 대통령은 1993년 5월13일 특별담화를 통해 문민정부가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상에 있는 정부라고 선언하고 5.18 민주묘역을 조성할 것을 지시했다"며 "5.18 특별법을 제정해 이 날을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한 것도 한국당의 전신인 문민 정부가 한 일"이라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그러면서 "평범한 시민들의 희생으로 만들어진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자유를 지켜내기 위해 다른 누구보다 목소리를 높여온 것이 한국당"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5.18은 대한민국의 통합과 화합의 계기가 돼야 한다. 더이상 갈등과 반목을 부추기는 소재로 활용되어서는 안 된다"며 "오늘 한국당 지도부가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찾은 것도 이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민 대변인은 "우리를 향한 광주 시민들의 부정적인 목소리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반대하는 국민도, 지지하는 국민도 모두 함께해야할 국민"이라며 "5.18 관련 징계 절차는 조속한 시일 내에 당내 의견을 수렴해 마무리하겠다. 과거에 머무르지 않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떠한 경우에도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는 결코 퇴색돼선 안 된다"며 "한국당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대한민국 안보와 경제위기를 극복하며 미래를 향한 화해와 통합의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한국당 공식 메시지에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을 한 이종명·김순례·김진태 의원에 대한 입장 표명은 담기지 않았다. 다만 "어떤 경우에도 5.18 의미가 퇴색돼선 안 된다"고 밝힌 만큼 이종명 의원에 대한 최종 징계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앞서 한국당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고 이후 황교안 대표 체제에서 김순례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3개월', 김진태 의원에게 '경고' 결정을 내렸다. 수위 높은 징계를 받은 이 의원은 의원총회를 거쳐 최종 징계여부가 결정된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