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변하는 쇼핑 트렌드에 장사없다…이마트 주가, 사상 최저가로 '뚝'

최종수정 2019.05.18 07:26 기사입력 2019.05.18 07: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이마트 주가가 증권가 예상치보다 악화된 실적으로 곤두박질치고 있다. 전문가들은 주가 회복 모멘텀 재구축을 위해서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도 줄줄이 내려잡고 있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마트 는 전일 14만5500원에 마감했다. 지난해 2월 장중 32만3500원까지 올랐던 주가는 이후 급변하는 유통환경에 따른 우려 등으로 우하향하기 시작, 지난 1년간 지속적으로 미끄러졌다. 이날에는 장중 14만4000원까지 내려가 2011년 6월10일 신세계에서 분할 상장한 후 가장 낮은 주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주가 흐름은 최근 소비자들의 쇼핑 트렌드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있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증권가에서는 쿠팡 등 온라인 사업자와 식품 및 비식품 모든 카테고리에서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마트는 연결기준 올 1분기 영업이익이 74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51.6%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4조5854억원으로 11.7%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697억원으로 44.0% 감소했다.


이마트 온라인부문은 순매출 1765억원, 영업적자 108억원을 기록했다. 성장률 기준으로 봤을 때 국내 온라인시장 성장률 17%를 다소 하회하는 모습도 보였다.

NH투자증권은 이마트의 목표주가를 기존 22만원에서 18만원으로 18% 하향조정했고, KB증권도 기존 23만5000원에서 17만5000원으로 내렸다.


조용선 SK증권 연구원은 "당초 상반기 실적 부진을 예상했음에도 불구하고 예상치보다 악화됐던 영업익 훼손으로 추가 낙폭을 시현하고 있다"면서 "절대적 비중의 할인점이 -37.9% 감익했고, 공격적 확장 중인 전문점은 매출액은 46% 고성장했으나 영업적자가 227억원을 기록해 적자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할인점 부진은 구조적 요인으로 인식되며 향후 점포 효율화 기조가 강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조 연구원은 "트레이더스 확장세는 매우 긍정적이며 SSG닷컴 기대감도 여전히 유효하다"면서 "밸류에이션이 역사적 하단으로, 긴 호흡으로 주시할 때 기회가 찾아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