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한미연합사, 국방부 아닌 평택으로 가야"…국방부 '고심'

최종수정 2019.05.16 10:58 기사입력 2019.05.16 10:58

댓글쓰기

미측, 용산기지 연합사 평택 이전 희망

국방부 내 공간 마땅치 않고 숙소도 문제

다만 평택 이전할 경우 한미 군 교류 난항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군사령관 (사진=연합뉴스)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군사령관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군사령관(주한미군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이 현재 서울 용산기지에 위치한 한미연합군사령부를 주한미군이 있는 평택의 캠프 험프리스로 이전해야 한다는 입장을 우리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서울 국방부 영내 이전을 추진했던 우리 정부 계획과는 상반된 입장이다.


정부 관계자는 16일 "주한미군 측에서 (연합사를) 평택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의사가 있었다"며 "한미가 평택과 국방부를 놓고 함께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 전임인 빈센트 브룩스 사령관 당시에 한미는 연합사를 국방부 영내로 이전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지난해 초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초청 강연에서 "한국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가 있는 국방부 영내에 함께 자리해 한미동맹의 군사적 역량을 한 곳에 집중시킬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에이브럼스 사령관 부임 이후 이 같은 계획은 사실상 무산됐다. 주한미군 측은 국방부 내 독립적인 건물을 마련하는 것이 마땅치 않은 데다, 서울에 미군 및 가족들을 위한 숙소를 마련하기 힘든 점을 이유로 평택 이전을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연합사가 국방부 영내로 들어오면 다수의 숙소를 서울에 마련하는 과정에서 상당한 비용이 들 수밖에 없지만 평택 기지의 경우 공간적 여유가 충분해 상대적으로 부담이 줄어들 수 있다.


다만 국방부 측에선 연합사가 평택으로 이전하게 되면 한미 군 당국간 교류가 크게 줄어들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이후 우리 군 대장이 연합사령관이 될 경우 작전의 효율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주한미군이 사용하는 평택 기지에 한국인 연합사령관이 근무할 경우 실질적인 주도권을 건네받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최근에 불거진 문제는 아니고 그 전부터 한미가 함께 논의를 해왔던 사안"이라며 "여러가지 장담점을 분석해야 하는 만큼 우선순위를 두고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우리 측에선 국방부 영내 이전이 이롭다"면서도 "요즘엔 지휘통제시스템(C4I)이 잘 갖춰져 있기 때문에 평택으로 내려가도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