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얼마나 맛있길래" 블루보틀 1호점 오픈, 수백 명 인산인해

최종수정 2019.05.03 15:59 기사입력 2019.05.03 10:09

댓글쓰기

3일 오전 8시 블루보틀코리아 성수1호점 오픈
블루보틀 1호점 1호 구매자는 자정부터 줄 서
블루보틀 대표 메뉴 '뉴올리언스' 5,800원으로 판매
성수점에 이어 상반기 내에 삼청동에 2호점 오픈

미국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 국내 1호점이 개장한 3일 오전 고객들이 성동구 블루보틀 성수점에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 국내 1호점이 개장한 3일 오전 고객들이 성동구 블루보틀 성수점에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커피계의 애플'로 통하는 블루보틀(Blue Bottle)이 3일 서울 성수동에 1호점을 열고 영업을 시작했다.


블루보틀 대표 메뉴인 '뉴올리언스'는 미국에선 4.35달러(한화 5,046원·부가가치세 8.75% 포함) 일본에서 540엔(한화 5,616원·부가가치세 8% 포함)에 판매되고 있다. 한국에서는 5800원으로 가격이 책정됐다.


카페라테는 미국에서 4.35달러(약 5046원), 일본에서는 561엔(약 5834원)에 판매되는데 한국에서는 6100원으로 책정됐다.


블루보틀의 이런 프리미엄 전략에도 한국 1호점 영업 첫날 오전에는 문이 열리기 전부터 수백 명의 사람이 매장 앞에서 줄을 섰다.


블루보틀커피코리아 관계자는 "오전 5시30분부터 사람들이 몰리기 시작했고, 블루보틀 1호점 1호 구매자는 어젯밤 12시 자정부터 줄을 섰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블루보틀은 손님이 주문을 하면 커피콩을 저울에 달고 갈아서 핸드드립 방식으로 커피를 내리는 '슬로우 커피'가 특징이다.


블루보틀은 한국 진출에 공을 들여왔다. 지난해 6월 블루보틀 커피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법인을 설립했다. 일본에 이은 2번째 해외 진출이다.

유명 미국 커피 전문점 브랜드 블루보틀 커피 코리아가 내달 3일 서울 성동구에 국내 1호점을 연다고 30일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유명 미국 커피 전문점 브랜드 블루보틀 커피 코리아가 내달 3일 서울 성동구에 국내 1호점을 연다고 30일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올해 1월31일에는 오픈 하우스 행사를 개최, 자사의 브랜드를 소개하고 커피를 현장에서 만들어 시음하는 자리를 마련하기도 했다.


브라이언 미한 블루보틀의 CEO는 지난 2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블루보틀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한국인이 미국인 다음으로 많다"며 한국시장 진출배경을 설명하기도 했다.


현재 미국(57점)과 일본(11점)에서 운영 중인 68개 매장은 모두 직영점이다. 커피 맛에 집중할 수 있도록 메뉴는 6~8가지로 간소화하는 전략을 취했다.


메인 음료는 일반 카페 메뉴와 비슷하다. 에스프레소, 아메리카노, 라떼, 카푸치노, 라떼 등을 판매한다. 커피가 아닌 일반 음료는 레몬 유자 스파클링, 핫 초콜릿 등이 있다.


한편 블루보틀은 성수점에 이어 상반기 내에 삼청동에 2호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