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 집단대출 한달새 2조 증가…가계대출도 ↑

최종수정 2019.05.03 11:26 기사입력 2019.05.03 11:26

댓글쓰기

가계대출 4월 580조 육박…전월比 3조3779억 ↑
중도금 등 개인집단대출 큰 폭 증가

은행, 집단대출 한달새 2조 증가…가계대출도 ↑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올해 들어 주춤했던 은행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지난달 다시 빨라졌다. 신규 주택을 중심으로 부동산 시장이 꿈틀대면서 개인집단대출도 증가했다.


3일금융권에 따르면 신한ㆍKB국민ㆍKEB하나ㆍ우리ㆍNH농협은행 등 주요 5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4월 말 기준 579조5536억원이었다. 이는 전달보다 3조3779억원 늘어난 규모다.


주요 은행 가계대출은 작년 11월과 12월에 각각 전월보다 5조5000억원, 4조원 늘어났다가 올해 1분기에는 전월 대비 증가액이 1조∼2조원대로 낮아졌다. 그러나 4월에 다시 증가속도가 올라갔다.


특히 개인집단대출 증가 폭이 컸다. 주요 5대 은행의 개인집단대출 잔액은 4월말 134조7692억원으로 전월 대비 1조9120억원 증가했다. 연초 대비 증가 속도도 빨라졌다. 월별 증가폭은 1월 1조1273억원, 2월 8760억원, 3월 1조1472억원으로 1조원 안팎을 기록하다가 4월 들어 2조원 가까이로 불어났다.


개인집단대출이란 아파트 분양 또는 재건축ㆍ재개발시 이주비, 중도금 등을 일괄취급하는 대출을 뜻한다. 주택담보대출에 포함된다.

가계대출의 또 다른 축인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전월 대비 4010억원 늘어난 100조7100억원으로 집계됐다. 개인신용대출은 성과급이나 설 보너스가 지급되는 연말, 연초에 증가세가 둔화하거나 마이너스로 돌아서는 흐름이 나타난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