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채식고기' 비욘드 미트, 나스닥 데뷔 성공…공모가 3배

최종수정 2019.05.03 08:38 기사입력 2019.05.03 08:38

댓글쓰기

'채식고기' 비욘드 미트, 나스닥 데뷔 성공…공모가 3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미국의 '채식고기' 생산업체 '비욘드 미트(Beyond Meat)'가 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이날 미 경제방송 CNBC 등에 따르면, 비욘드 미트는 나스닥 상장 첫날인 이날 공모가(25달러)보다 40.75달러 높은 65.7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주가 상승률은 163%로, 공모가의 3배 가까이로 뛰어올랐다. 장중에는 73달러 가까이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다.


비욘드 미트는 콩, 버섯, 호박 등에서 추출한 단백질로 '100% 식물성 고기'를 만드는 기업이다. 2009년 설립 이후 사업 초기에는 냉동 닭 대체품 제조에 주력했으나, 이후 채식주의 식단을 선호하는 흐름이 점차 커지면서 덩치를 키워왔다.  


소고기 패티와 맛, 조리법, 생김새가 매우 흡사한 식물성 고기 패티 '비욘드 버거'가 비욘드미트의 간판 제품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와 배우 리어나도 디캐프리오, 맥도날드 전 최고경영자(CEO) 돈 톰프슨 등이 투자한 기업으로도 유명하다.

비욘드마트의 지난해 매출은 8790만달러, 순손실은 2990만달러 수준이다. 첫날 시가총액은 매출의 43배에 달했다.


CNBC는 "전통적인 식품기업의 기업가치는 통상 매출의 2배 안팎"이라며 "비욘드 미트는 투자자들에게 식품기업이 아닌,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으로 평가받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