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걸어서 영등포 곳곳 숨은 역사 찾아볼까?

최종수정 2019.05.03 07:44 기사입력 2019.05.03 07:44

댓글쓰기

영등포구, 5월~11월 초등학교 6학년 대상 마을탐방 ‘걸어서 영등포’ 운영 ... 역사, 자연생태 등 지역별 특성에 맞는 학교 주변 도보 코스 개발 , 마을교사의 재미있는 이야기 해설로 마을탐방 학습효과 높여

지난달 9일 ‘영등포 마을누리’에 참여한 영림초등학교 학생들이
   영등포공원(옛 OB맥주공원) 마을탐방을 하고 있다.

지난달 9일 ‘영등포 마을누리’에 참여한 영림초등학교 학생들이 영등포공원(옛 OB맥주공원) 마을탐방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병무청은 왜 우리 동네에 생겼을까?


숙종 여섯째 아들 무덤이 우리 학교 담벼락에 있다는데 사실일까? 당산동 부군당은 뭐 하는 곳일까?


내가 사는 동네에 대한 궁금증 ‘걸어서 영등포’가 해결한다.


영등포구(채현일 구청장)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오는 5월부터 11월까지 마을 곳곳을 누비며 역사와 유래를 배우는 ‘걸어서 영등포’를 운영한다.


‘걸어서 영등포’는 영등포혁신교육지구사업 일환으로 초등교육과정 '우리고장생활'과 연계해 진행하는 현장 체험학습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초등학교 3학년 대상으로 운영한 ‘영등포 마을누리’ 사업의 높은 만족도와 확대 운영 요청으로 올해 초등학교 6학년 대상 ‘걸어서 영등포’ 사업을 신규 편성했다.


1학기와 2학기에 걸쳐 지역 내 13개 초등학교 6학년 1406명이 참가, 학교별 특성에 맞는 9개 탐방코스로 구성했다.


탐방코스는 마을교사들이 지역별 명소를 선정, 학교 주변 도보 가능 코스로 개발했다. 대방초 담벼락에 표석이 남아있는 숙종왕자연령군옛묘역터를 포함, 선유문화공방, 목화마을활력소, 방학곳지부군당, 국제범죄수사5대 등 마을 곳곳에 숨어있는 명소를 걸어서 둘러본다.


학습효과를 높이기 위해 마을교사가 동행한다. 할머니가 해주는 옛날이야기처럼 쉽고 재미있는 해설로 아이들의 이해를 돕는다. 마을교사는 영등포혁신교육지구사업 ‘마을교사 양성과정’ 수료자로, 마을탐방 콘텐츠 기획에서 책자 제작까지 전 과정에 참여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친구들과 즐겁게 마을을 탐방하면서 마을 역사를 이해하고 애향심을 가질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안전하고 유익한 마을탐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미래교육과 (☎2670-4164)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