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크롱 개혁안 내놨지만…佛 '노란 조끼' 시위 또 열려

최종수정 2019.04.28 07:08 기사입력 2019.04.28 07:0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소득세 인하 등 개혁안 발표에도 27일(현지시간) 수도 파리를 비롯한 주요 도시에서 '노란 조끼' 시위가 열렸다고 프랑스24,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프랑스 전국에서는 노란 조끼의 24번째 집회가 열렸다. 프랑스 내무부는 이날 오후 7시 기준 전국적으로 2만3600명이 시위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지난주 2만7900명이었던 것에 비하면 크게 줄었다. 시위대 자체 집계로도 이번주 시위 참여자가 6만명으로 지난주(9만8000명)보다 감소했다.


이번 시위는 지난 25일 마크롱 대통령이 지난해 11월부터 지속되고 있는 노란 조끼 시위에 대응해 개혁안을 내놓은 이후 이뤄진 것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사회 불평등 개선 차원에서 소득세를 인하하고 노란 조끼 시위의 요구 사안 중 하나인 국민투표 확대에 대해서는 일부 이슈에 대해 국민의 직접민주주의적 참여를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위대는 이 제안이 충분하지 않고 구체성도 결여됐다면서 신뢰할 수 없다고 비판하고 또 다시 시위를 이어갔다. 시위에는 좌파 성향의 운동가도 다수 포함됐다.


파리를 비롯해 전반적인 집회가 평화적으로 진행됐다. 다만 이날 스트라스부르에서는 시위대가 유럽의회 건물로 행진하다가 경찰과 충돌했다. 시위대는 다음달 유럽의회 선거를 앞두고 노란 조끼 시위를 국제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이날 유럽의회 행진을 계획했다.

경찰은 유럽의회와 다른 유럽연합(EU) 기관 건물 주변을 집회금지구역으로 설정하고 시위대를 가로막았다. 경찰이 최루가스 등을 사용하자 복면을 쓴 일부 시위대는 돌 등을 집어 던지며 경찰에 맞섰다. 스트라스부르 시위에는 2000명 가량이 모인 것으로 경찰 측은 파악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