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관영 “文대통령, 조국 경질해야…필요하다면 사법개혁위원장으로”

최종수정 2019.04.08 10:04 기사입력 2019.04.08 10:04

댓글쓰기

“국회를 존중하고 국민 여론을 겸허히 받들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8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제라도 무능과 무책임의 상징이 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경질하라”며 “조 수석이 꼭 필요하다면 사법개혁위원장으로 하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국회를 존중하고 국민 여론을 겸허히 받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인사검증 책임자에 대한 지나친 집착을 보여줌으로써 여야 간의 정쟁을 초래하고 있다"며 "원활한 국정운영에 초점을 두고 있는 것이 아니라 청와대와 여당의 정치적 이익을 우선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없는 장관 후보자 임명강행을 10번째까지 채우려는 것 같다"며 “불통과 일방통행이 극에 달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현행 인사청문제도는 후보자가 아무리 부적격하더라도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면 그만"이라며 "촛불정신을 그렇게 강조하는 대통령과 청와대가 국가시스템 개선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다면 인사청문제도 개선에 앞장서야 했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