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22조 늘어난 퇴직연금.. 수익률은 달랑 1.01%

최종수정 2019.04.07 12:00 기사입력 2019.04.07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지난해 퇴직연금 적립금 규모는 21조6000억원 늘어나는 등 큰 폭의 양적 성장을 기록했지만 수익률은 고작 1%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7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2018년도 퇴직연금 적립 및 운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퇴직연금 규모는 190조원으로 전년보다 12.8% 증가했다. 수익률은 정기예금 금리 1.99%의 절반 수준인 1.01%였다.

지난해 22조 늘어난 퇴직연금.. 수익률은 달랑 1.01%


전체 퇴직연금 가운데 90.3%가 원리금보장상품이었고, 원금 손실 가능성이 있는 실적배당형 상품은 18조3000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원리금보장형상품의 수익률은 1.56%, 실적배당형상품의 경우에는 -3.82%를 기록했다. 원리금보장형상품의 경우 비교적 선방했지만 실적배당형상품의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전반적으로 퇴직연금수익률이 저조했다.


2017년 퇴직연금보다 원리금보장형 상품의 경우 1.49%를 기록해 지난해 수익률이 0.07%포인트 증가했다. 2017년 6.58%의 수익률을 기록했던 점을 고려하면 실적배당형 상품의 경우에는 수익률이 1년 만에 10.4%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퇴직연금수익률이 낮았던 데는 주가하락 등의 영향으로 실적배당형상품의 수익률이 하락한 것 등이 크게 작용했다. 실제 코스피지수의 경우 2017년 말 2467.49였지만 2018년 말에는 2041.04로 17.3% 하락했었다.


5년·10년간 연환산 수익률(총비용 차감 후)은 각각 1.88%, 3.22%였다. 원리금보장형의 경우 각각 1.94%(5년), 3.07%(10년)인데 반해 실적배당형은 각각 1.48%(5년), 4.80%(10년)를 나타냈다.

금감원은 "퇴직연금 시장의 양적 성장에도 불구하고, 원리금보장형 위주의 자산운용 및 저금리 기조에 따라 수익률이 여전히 저조한 실정"이라며 "지난해의 경우 주식시장 하락으로 실적배당형 수익률이 마이너스로 전환됨에 따라 연간 수익률이 전년도보다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퇴직연금 수익률이 전반적으로 저조한 것과 관련해 금감원은 "퇴직연금사업자의 건전경쟁을 유도하고 퇴직연금제도 및 적립금 운용에 대한 가입자의 이해와 관심을 높이기 위해, 퇴직연금시장 전반을 진단하고 혁신과제를 마련하여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면서 "퇴직연금 상품제안서와 적립금운용현황표준보고서를 마련하고 퇴직연금 책자발간 등을 통해 사업자와 가입자의 행태변화를 유도하는 한편, 퇴직연금 수익률 제고를 위하여 퇴직연금 자산운용 규제와 원리금보장상품 운용지시방법 개선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