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이해찬, 정의당 대표인가?…창원發 야합삼각동맹”

최종수정 2019.03.29 16:38 기사입력 2019.03.29 14:37

댓글쓰기

“민주당·평화당·정의당, 이번 기회에 통합하는 게 어떤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9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여영국 정의당 후보의 선거운동 지원을 위해 창원을 찾은 것과 관련해 “권민호 민주당 후보가 단일화로 고전하고 있을 때는 눈길 한 번 주지 않던 이 대표”라며 “권 후보가 패배하자 기다렸다는 듯이 정의당 지원유세에 나선다고 하니 민주당 대표인지 정의당 대표인지 국민들은 어리둥절하다”고 비판했다.


김익환 바른미래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까지 정의당 후보 지원유세에 동참했다하니 역사에서 유례없는 창원발 야합삼각동맹이 국민 앞에 펼쳐질 모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창원경제 파탄의 책임을 면하기 위해서 자당의 후보 대신 정의당 후보를 선택한 이 대표나 자당의 후보도 내지 않았으면서 오직 교섭단체구성에 팔을 걷어 부친 정 대표나 국민의 눈에는 노회한 정치인의 민낯으로 보일 뿐”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부대변인은 “민주당·평화당·정의당 대표에 감히 읍소 드린다”며 “이번 기회에 보란 듯이 통합하는 게 어떤가”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