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죽지세' K9, 사장님車 제네시스 G90 독점 깼다

최종수정 2019.03.24 12:03 기사입력 2019.03.23 09: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기아자동차 프리미엄 세단 K9이 제네시스 G90이 장악하던 대형 플래그십 세단 시장의 독점을 깨고 무서운 기세로 성장하고 있다. K9의 인기로 대기업 인사 시즌을 겨냥한 국산 최고급 세단 시장 규모가 한 단계 올라왔다는 평가도 나온다.


23일 현대ㆍ 기아차 에 따르면 2019년 인사 시즌(2018년 12월~2019년 2월) K9의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9.5배(857%) 늘어난 3035대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최상위 세단 G90의 판매량인 4486대와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성장한 수치다.


지난 2018년 인사 시즌(2017년 12월~2018년 2월)까지만해도 제네시스 최고급 세단 EQ900(G90 이전 모델)과 K9의 판매량 차이는 8배에 달했다. 하지만 올해 인사 시즌에는 지난해 4월 신형 2세대 모델을 선보인 K9의 인기로 1.5배 수준까지 격차가 줄어들었다.

기아차 THE K9

기아차 THE K9


기아차 THE K9/사진=기아차

기아차 THE K9/사진=기아차



대기업 임원용 법인차량 수요는 대형 최고급 세단 시장에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한다. 우리나라 20대 주요 대기업의 승진 임원만 감안해도 연간 2000대 이상의 신규 수요가 창출된다. 2016년 인사 시즌을 겨냥해 2015년 12월 제네시스 EQ900이 신차로 출시됐고, 2018년 말에는 EQ900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G90이 출시됐다.


K9은 연말이 아닌 지난해 4월 출시됐음에도 불구하고 2세대 신형 모델 출시 이후 월평균 1235대의 판매량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K9이 법인이 아닌 개인 고객들 사이에서도 상품성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반면 G90은 지난해 말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에도 불구하고 지난 2015년 EQ900 신차 출시 당시 만큼의 신차 효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제네시스 G90/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G90/ 사진=제네시스



클래식한 디자인과 첨단사양 기능을 겸비한 K9은 '오너드라이버'를 주 타겟층으로 삼았다. 따라서 VIP석도 뒷자리가 아닌 운전석이다. 직접 운전을 즐기는 운전자가 선택할 수 있는 최고급 세단 모델을 표방하면서 마케팅의 차별화가 가능해졌다. 또한 최고급 세단 중에서는 가성비 좋은 가격대(5389만~9159만원)로 기존에 단종된 체어맨 등 대형 세단 중에서 가성비를 따지는 소비자들의 수요를 흡수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