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로포폴 투약 의혹 이부진이 받았다는 '안검하수 수술' 뭐길래

최종수정 2019.03.21 18:53 기사입력 2019.03.21 17:33

댓글쓰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서울 중구 삼성전자 장충사옥에서 열린 '호텔신라 주주총회'를 마친 뒤 총회장을 나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서울 중구 삼성전자 장충사옥에서 열린 '호텔신라 주주총회'를 마친 뒤 총회장을 나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마약류인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에 대해 "눈꺼풀 처짐(안검하수) 수술을 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하면서 안검하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부진은 21일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의혹에 대해 호텔신라를 통해 해명 자료를 냈다. 이부진은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자세히 기억나지 않으나 수차례 정도)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프로포폴)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했다.


안검하수는 위눈꺼풀을 올리는 근육이 선천적 혹은 후천적으로 힘이 약해 위눈꺼풀이 아래로 처지는 현상이다.


앞서 지난 20일 뉴스타파는 이부진이 지난 2016년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우유주사'라 불리는 마약류 프로포폴을 상습 투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기사에 따르면 해당 병원에서 근무한 간호조무사 A씨가 당시 이부진이 한달에 최소 한두차례 병원에 방문해 프로포폴을 맞았다고 증언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