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프토픽] 부시 전 대통령 "73세 첫 홀인원"

최종수정 2019.03.21 11:00 기사입력 2019.03.21 10:52

댓글쓰기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생애 첫 홀인원을 한 뒤 동반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부시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생애 첫 홀인원을 한 뒤 동반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부시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73세에 생애 첫 홀인원을 작성했다.


21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서 "처음으로 홀인원을 했다"고 자랑했다. 자신이 만든 재단인 부시 센터 관계자들과의 라운드에서다. 홀인원을 한 곳은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트리니티 포리스트골프장 12번홀(파3ㆍ164야드)이다. 부시 센터가 해마다 워리어오픈을 개최하는 장소로 유명하다. 워리어오픈은 외국에서 근무하다가 다친 군 출신 인사들이 모여 골프 실력을 겨루는 대회다.


부시 전 대통령은 "다음 목표는 100살까지 사는 것"이라면서 "그래야 에이지 슈트를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부시 가문은 미국 최고의 '골프명가'로 유명하다. 외조부 조지 허버트 워커와 조부 프레스코트 셀든 부시가 미국골프협회(USGA) 회장을 역임했다. 미국과 영국의 아마추어대항전 워커컵 대회 명칭도 외조부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프레스코트 부시는 케네스 벙크포트 케이프아룬델골프장에서 8차례나 클럽챔피언에 등극한 '아마추어 고수'다. 지난해 12월 타계한 조지 H.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핸디캡 11로 '스피드 플레이'를 선호했다. 부시 전 대통령의 핸디캡은 15다. 2015년 한국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기간 베어스베스트 청라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전인지(25ㆍKB금융그룹) 등과 플레이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