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유플러스-엔비디아, 5G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협력

최종수정 2019.03.21 09:09 기사입력 2019.03.21 09:09

댓글쓰기

'지포스 나우' 국내 단독 서비스, 5G 스마트폰·IPTV 가입자에 제공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최초로 첨단 컴퓨터 그래픽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엔비디아와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지포스 나우’를 독점 출시한다고 밝혔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가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에서 열린 ‘GTC 2019’에서 ‘지포스 나우’의 첫 번째 협력 통신사 중 하나로 LG유플러스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최초로 첨단 컴퓨터 그래픽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엔비디아와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지포스 나우’를 독점 출시한다고 밝혔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가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에서 열린 ‘GTC 2019’에서 ‘지포스 나우’의 첫 번째 협력 통신사 중 하나로 LG유플러스를 소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LG유플러스 가 국내 이동통신사 중 최초로 5G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선보인다. 고가의 게임기나 PC가 없이 5G 스마트폰과 IPTV를 이용해 각종 게임들을 즐길 수 있어 향후 5G 시대의 킬러 콘텐츠로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LG유플러스 는 21일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 나우(GeForce NOW)'를 단독 출시한다고 밝혔다. 별도의 장비를 구매하는 대신 IPTV에 게임 패드를 연결해 사용하는 방식이다. 5G 서비스의 초고속, 저지연 특성을 살려 5G 스마트폰에서도 동일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지포스 나우'는 그래픽 프로세서 개발 업체 엔비디아가 개발한 게임 서비스로 콘솔 게임기와 PC에서 인기가 높은 '포트 나이트', '리그 오브 레전드'를 비롯해 약 500여종의 게임을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즐길 수 있다. 게임은 클라우드에 놓고 화면만 TV와 스마트폰으로 전송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다운로드나 설치 과정이 없고 패치, 업데이트 등의 과정도 없어 편리하다.


LG유플러스 는 엔비디아와 함께 클라우드 게임을 5G 핵심 서비스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클라우드 게임의 경우 전송되는 화면과 게임 패드를 통해 입력하는 신호의 시차를 줄이는 것이 가장 큰 관건이다. 지금까지 LTE 서비스에서는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원활하게 이용하기 어려웠던 이유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전무)은 "클라우드 게임은 5G의 저지연 특성에 가장 부합하는 서비스"라며 " LG유플러스 의 5G 기술과 엔비디아의 그래픽프로세서(GPU), 클라우드 기술을 결합해 게임 시장의 새 트렌드를 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에서 열린 'GTC 2019'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지포스 나우'의 첫 번째 협력사로 LG유플러스 와 일본의 소프트뱅크를 소개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