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패스트트랙’ 놓고 갈등 격화…유승민 등 의총소집 요구

최종수정 2019.03.19 18:48 기사입력 2019.03.19 18:48

댓글쓰기

하태경 “김관영 발언은 경솔했다”
지상욱 “의회민주주의와 당헌·당규 파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선거제 개혁안 등의 패스트트랙 상정을 놓고 바른미래당 내부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유승민 전 대표를 포함한 정병국·이혜훈·하태경·유의동·지상욱·이언주·김중로 의원 등은 19일 의원총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당론 채택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대해 "당헌·당규를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것"이라며 "(패스트트랙은) 당론을 모으는 절차가 의무 사항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훨씬 더 많은 의원이 패스트트랙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므로 다수 입장을 대변해 일 처리를 하는 게 원내대표 책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은 김 원내대표의 발언을 문제 삼고 나섰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패스트트랙 3분의 2 당론이 필요 없다 발언은 너무 경솔했다”며 “당론 결정이 필요한지 여부는 원내대표 독단으로 판단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김 원내대표는 당론 불필요론을 즉각 철회하고 사과해야 한다"며 “최고위원회의와 의총을 바로 소집해서 당론 여부에 대해 먼저 확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상욱 의원도 통해 “국민들이 잘 알지도 못하는 연동형비례제를 당 소속의원들의 추인을 받아야 하는 당헌에 적시된 절차도 무시한 채, 결과에 있어서도 여당과 정의당에게만 이로운 선거제도를 주요법안들을 왜 이렇게 처리하려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지 의원은 “당을 자신의 생각대로 몰고가겠다는 발상은 위험하다”며 “의회민주주의와 당헌·당규를 함께 파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