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장 쓰기 편한 배달앱은 '배달의 민족'

최종수정 2019.03.19 18:09 기사입력 2019.03.19 18:09

댓글쓰기

숙대 웹발전연구소 평가…요기요·배달통 뒤이어

가장 쓰기 편한 배달앱은 '배달의 민족'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국내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중 가장 사용하기 편리한 앱으로 배달의민족이 꼽혔다.


숙명여대 웹발전연구소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배달통 등 국내 3대 배달 앱을 종합 평가한 결과 배달의민족이 85.6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어 요기요(83.4점), 배달통(79점) 순이었다. 전체 등급은 배달의민족과 요기요가 80점대로 '우수', 배달통이 70점대로 '보통' 등급을 받았다.


웹발전연구소는 특허를 보유한 모델에 기반해 고객흡인력(A), 비즈니스기능(B), 콘텐츠(C), 디자인(D), 기술성(E) 등 5개 분야를 평가했다. 배달의민족은 세 업체 중 가장 다양한 결제방식을 지원했다. 또한 음식을 주문할 때 안심번호를 사용할 수 있어 혼자 사는 여성들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요기요도 안심번호를 지원했다. 배달 앱 이용실적이 많을 수록 혜택이 많은 것은 요기요였다. 배달통은 포인트와 할인에서 강점을 보였다. 다만 타 업체 대비 등록된 음식점 수가 적었다.

(제공=숙명여대 웹발전연구소)

(제공=숙명여대 웹발전연구소)



다만 3개 앱 모두 장애인들이 사용하기에는 불편한 측면이 있었다. 문형남 숙명여대 교수 겸 웹발전연구소 대표는 "3개 배달 앱 모두 장애인 사용자를 위해 앱 접근성을 개선해야 한다"고 평했다.


한편 웹발전연구소는 웹평가와 앱평가를 각각 2000년, 2011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올해에는 인공지능(AI)을 결합해 챗봇 평가 모델도 개발해 평가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