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MBC 측, 왕종명 실명 공개 요구 논란 사과

최종수정 2019.03.19 17:52 기사입력 2019.03.19 17:52

댓글쓰기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와 배우 윤지오 씨 / 사진=MBC 방송 캡처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와 배우 윤지오 씨 / 사진=MBC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생방송 중 故(고) 장자연 씨 동료 배우이자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 목격자인 윤지오 씨에게 해당 문서에 적힌 실명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가 논란이 불거진 MBC '뉴스데스크' 측이 해당 사건과 관련해 사과문을 냈다.


MBC는 1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왕종명 앵커와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시청자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당사자인 윤지오 씨에게 직접 사과했다"며 "오늘 '뉴스데스크'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도 사과드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윤 씨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뉴스를 맡은 진행자로서는 당연히 국민분들이 알고자하는 질문을 하기 위해 애써주셨을 것"이라며 "현재 제 상황이나 정황을 제대로 모르셨을테니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왕종명) 앵커님께서 문자와 통화로 제게 직접 사과주셨다"며 "오랜 시간 언론인으로 살아오셨던 앵커님 커리어에 본의 아니게 해를 끼친 것 같아 저로서도 죄송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18일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는 윤 씨와 인터뷰를 하던 중 "윤지오 씨가 검찰과 경찰에 진술한 방씨 성을 가진 조선일보 사주 일가 3명과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이 누군지 공개할 의사가 없냐"고 질문했으나, 윤 씨는 "신변 보호를 위해 실명을 말할 수 없다"고 거부했다.

이어 왕 앵커가 재차 실명을 요구하자 윤 씨는 "책임질 수 있냐"고 반문했다. 윤 씨는 "긴 시간을 대비한 싸움이고, 그분들이 저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 저는 더는 증언자나 목격자 신분이 아닌 피의자 신분"이라며 해당 인물들의 실명을 밝히지 않은 이유를 해명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