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0억대 투자사기' 30대 주부 구속…피해자 110여명

최종수정 2019.03.19 16:38 기사입력 2019.03.19 16:38

댓글쓰기

중랑경찰서 전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중랑경찰서 전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지인들에게 '사업에 투자하면 이익을 나눠주겠다'고 말해 3년간 200억원대 사기 행각을 벌인 30대 주부가 구속됐다.


19일 서울 중랑경찰서는 주부 홍모(37)씨를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사기 혐의로 구속해 지난 13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홍씨는 2016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3년여간 주변 지인 등 피해자 113명을 상대로 약 198억원의 투자금을 불법으로 유치한 혐의를 받는다. 홍씨는 피해자들에게 "아버지가 제2금융권 이사인데, 중국에서 한약재 수입도 하고 있다"는 등의 말을 건네면서 투자금을 모은 것으로 조사됐다.


홍씨는 먼저 투자한 사람에게 뒤에 투자한 사람의 돈을 수익금 명목으로 지급하는 '돌려막기'방식으로 범행을 이어갔다. 피해자 중 26명에 대해서는 돈을 돌려줄 의사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86억원을 받아 빼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 부분은 사기 혐의까지 적용됐다.


홍씨는 돈을 떼인 피해자 20여명이 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하며 덜미를 잡혔다. 경찰 조사에서 홍씨는 "종교 활동을 하면서 기부금을 모으고자 범행을 계획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에 따르면 홍씨가 실제 종교단체에 기부한 금액은 극히 적었으며, 피해자들로부터 빼돌린 3억원 가량은 생활비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홍씨가 믿은 종교는 범행과도 무관하며, 사이비 종교도 아니다"고 전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