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버닝썬 마약 유통책' 지목 애나, 경찰 재소환

최종수정 2019.03.19 14:59 기사입력 2019.03.19 14:59

댓글쓰기

'버닝썬 마약공급 의혹'을 받고있는 중국인 '애나'가 19일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버닝썬 마약공급 의혹'을 받고있는 중국인 '애나'가 19일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류를 유통한 의혹을 받고 있는 중국인 여성 A씨(일명 '애나')가 19일 경찰에 다시 출석했다.


이날 오후2시22분께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나타난 A씨는 '마약 유통 혐의를 인정하느냐', '직접 투약도 했느냐', ' 성매매 알선도 했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조사실로 곧장 이동했다. A씨는 검은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남색 후드를 푹 눌러쓴 채로 출석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마약류 투약·유통 의혹에 관해 추궁하고 있다. A씨는 과거 버닝썬에서 손님을 유치하고 수수료를 받은 'MD'로 활동해왔으며 VIP 고객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A씨를 지난달 16일 한차례 조사한 바 있다. 이튿날에는 주거지를 수색해 성분 미상의 액체와 흰색 가루를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냈다. 경찰은 또 A씨의 소변과 머리카락도 채취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지난달 말 필로폰, 엑스터시, 아편, 대마초, 케타민 등 대여섯 가지 마약류에 대한 감정 결과를 회신받았다. 하지만 결과는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버닝썬을 비롯한 클럽들 내에서 벌어진 마약 유통과 투약 혐의를 수사해 현재까지 총 40명을 입건했다.

입건된 이들 중 버닝썬에서 마약을 투약하거나 유통한 인물은 14명이고 이 가운데 'MD'로 일했던 3명이 구속됐다. 다른 클럽에서 마약류에 손을 댄 17명도 입건됐으며, 이른바 '물뽕'(GHB)을 인터넷에서 유통한 9명도 입건됐다.


마약류 투약·유통 혐의를 받는 클럽 버닝썬의 이문호 대표(29)는 이날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