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원

최종수정 2019.03.19 14:57 기사입력 2019.03.19 14:32

댓글쓰기

도도맘 김미나. 사진=연합뉴스 제공

도도맘 김미나.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씨가 다른 블로거와 비방전을 벌이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1심 재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단독 장원정 판사는 19일 김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김씨는 지난해 3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성 블로거 함모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을 올린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벌금 200만원에 약식기소했지만 김씨 측이 정식재판을 요구했다. 함씨는 김씨에 대한 비방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혐의 등으로 먼저 기소돼 지난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사회망서비스(SNS) 통한 공격적 발언은 대상자의 명예를 크게 손상할 수 있다"며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해 엄벌을 탄원하는 등 불리한 정상이 있다"고 했다. 다만 김씨가 깊이 반성하며 재범하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있고 분쟁의 경위와 정황에 다소 참작할 사정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양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