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신장 '반테러·인권보장 백서' 발표에 국제사회 비난

최종수정 2019.03.19 14:12 기사입력 2019.03.19 14:1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중국 정부가 '신장 반테러·극단주의 척결 투쟁 및 인권보장' 백서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국제사회가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은 '신장 반테러ㆍ극단주의 척결투쟁 및 인권보장' 백서를 통해 2014년 이후 신장위구르 자치구 테러리스트 1만2995명을 체포하고 1588개 테러 집단을 적발했으며 폭발장치 2052개를 압수했다고 밝혔다. 또 불법 종교자료 34만5299건을 압수하고 불법종교활동 4858건을 적발했으며 불법 종교활동을 한 3만645도 처벌했다고 전했다.


백서는 또 1990년 이후 신장에서 총 30건의 테러 공격이 있었으며 테러와 소요사태 등으로 458명이 사망하고, 최소 2540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신장은 중국 영토의 일부 ▲테러리즘, 극단주의는 신장에서 촉발 ▲폭력적인 테러와 극단주의가 인권을 훼손 ▲법에 따른 테러리즘과 극단주의 단속 ▲예방적 반테러가 최우선 순위 ▲반테러로 얻을 수 있는 이익 ▲반테러 국제교류 및 협력에 적극 참여 등 7가지 항목으로 나뉜 백서에는 중국이 신장에서 반테러ㆍ극단주의 척결투쟁 및 인권보장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이 강조돼 있다.


백서 발표는 미국 정부가 '2018 국가별 인권보고서'에서 중국의 인권 정책을 비판하고, 국제사회가 신장 위구르 수용소에 이슬람신자들이 구금돼 있다고 거센 비판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인권단체들은 중국의 백서 발표에 "진실왜곡" 반응을 내놓으며 반감을 표시하고 있다.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의 마야 왕 연구원은 "백서 발표는 중국 정부가 중국의 인권을 비판하는 국제사회를 의식하고 국제적 이미지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중국 정부가 신장 지역에서 숨길 게 없다고 확신하다면 독립된 국제 관찰단을 이 지역에 들어가게끔 허용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세계 위구르회의 딜사트 라시트 대변인은 이메일 성명을 통해 "중국이 의도적으로 진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반테러리즘은 위구르인들을 탄압하기 위한 정치적 구실일 뿐"이라고 밝혔다. 국제앰네스티의 패트릭 푼 연구원도 "평범한 사람들을 테러리스트나 극단주의자라는 딱지를 붙여 강제로 재교육 수용소로 보내선 안 된다"면서 "이것은 일종의 세뇌이며, 권위주의 체제가 주민들에게 하는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미국의소리(VOA)는 "중국이 발표한 백서에는 신장위구르 자치구 테러리스트 1만2995명을 체포했다고 돼 있을 뿐 구체적으로 어떤 범죄를 저질렀는지 충분한 증거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중국 정부는 수용소를 직업훈련소, 또는 기숙학교라고 표현하고 있지만 수감자들은 그곳에서 학대를 받고 공산당에 대한 강제 지지를 약속해야만 했다고 말한다"고 지적했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