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레인콘텐츠 자회사 스와니코코, 중국진출 시동 본격화

최종수정 2019.03.19 12:16 기사입력 2019.03.19 12:16

댓글쓰기

'펩타이드 아이크림 중국 판매 위한 정부기관 등록 추진
전자상거래 플랫폼 '샤오홍슈'와 '징동(JD.com)글로벌' 입점 준비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브레인콘텐츠 의 자회사인 ㈜스와니코코가 올해 60조원 규모의 세계 2위 화장품 시장인 중국 진출을 위한 작업을 본격화한다.


브레인콘텐츠 는 19일 스와니코코가 인기상품 '펩타이드 아이크림'의 중국시장 판매를 위해 현지에서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 등록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브레인콘텐츠 는 "중국에 수출하는 일반화장품(비특수용도 화장품)은 기존 사전 허가제가 적용돼 수출 전에 약 6~8개월이 소요되는 중국 NMPA의 심사를 받아야 했다"면서 "하지만 지난해 11월 기준이 변경되면서 온라인으로 제품 등록을 마치면 곧바로 시판할 수 있어 중국시장 진입 기간이 최대 3개월 이상 단축됐다"고 설명했다.


펩타이드 아이크림도 변경된 기준을 적용받아 다음 달 말까지 중국 시장 판매를 위한 등록을 완료할 예정이다. 스와니코코 해외사업팀 관계자는 "본격적인 중국 진출을 위해 중국 내 유력 유통채널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며 "중국 최대 소셜 전자 상거래 플랫폼인 '샤오홍슈'와 '징동(JD.com)글로벌' 등 직구 채널 입점이 우선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펩타이드 아이크림 등록이 마무리되는 4월 말에 중국시장 전용 '20mL 튜브형 펩타이드 아이크림'을 제품군에 추가해 중국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스와니코코는 중화권 고객의 매출 비중이 높은 면세점에 추가 입점하는 방안을 계획 중이다. 스와니코코는 현재 롯데면세점, 신세계면세점, 두타면세점의 온·오프라인 채널과 신라면세점, 현대면세점 온라인 채널에 입점해 있다. 올해는 싱가포르 에어라인 기내면세점 입점을 추진 중이다.


신규용 대표는 "중화권 고객 매출 비중이 높은 면세점의 경우 올해 2월까지 누적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600%가량 성장한 약 3억원을 기록했다"면서 "중국 내 유통채널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K-뷰티를 대표하는 천연 화장품으로 중국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