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G상용화 엇박자' 논란…과기정통부 "업계와 소통하고 있어"

최종수정 2019.03.19 11:20 기사입력 2019.03.19 11:20

댓글쓰기

통신사업자, 단말기 제조업체와 협력 안된다는 비판…과기정통부 "긴밀히 소통하며 정책 추진 중"

'5G상용화 엇박자' 논란…과기정통부 "업계와 소통하고 있어"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9일 5G 상용화가 부실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 "최고 수준의 품질로 5G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 하에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며 정책을 추진해나가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날 몇몇 매체는 "의욕만 넘친 정부가 망구축, 단말기, 요금제 등에 있어 준비를 소홀히 한 채 업계와의 소통 부족으로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내용의 보도를 했다. 5G요금제가 반려로 시일이 지체되고, 단말기 출시 일정을 포함한 상용화 일정도 당초 예정이었던 3월말의 기한을 맞추지 못함에 따라 이같은 비판이 나왔던 것이다.


이에 대해 과기정통부는 "성공적인 5G 상용화를 위해 최고 수준의 품질로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인식이 있다"고 전제하면서 "통신사업자, 단말기 제조업체 등과 긴밀히 협의ㆍ소통하고 시장의 준비상황을 파악해가며 정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정부는 관련 업계와 적극 협력하면서 우리나라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 1위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이 5월로 예정했던 5G 상용화 일정을 앞당겨 4월 11일 하겠다고 발표함에 따라, 우리나라가 2년 넘게 준비했던 ‘세계 최초 5G 상용화’가 어렵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삼성전자와 이동통신 3사가 갤럭시S10 5G 모델을 이보다 앞선 4월5일 출시할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세계 최초' 타이틀은 유지할 수 있게 됐으나 이통3사의 5G요금제 등이 아직 신고가 아직 신고가 되지 않는 등 상용화를 위한 숙제가 남아있는 상태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