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사 수수료 인상에 뿔난 대형마트들…"합리적·객관적 근거 필요"

최종수정 2019.03.19 10:02 기사입력 2019.03.19 10:02

댓글쓰기

카드사 수수료 인상에 뿔난 대형마트들…"합리적·객관적 근거 필요"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신용카드사들이 대형마트들을 대상으로 수수료 인상을 일방적으로 통보하자, 대형마트들이 모여 만든 한국체인스토어협회가 19일 '수수료 인상이 어렵다'며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한국체인스토어협회는 이날 "수수료 인상을 수용하기 어렵다"며 신용카드사들이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근거를 통해 투명한 수수료 협상에 임해 달라고 촉구했다.


최근 신용카드사는 대형마트 등에 0.1~0.3%포인트의 가맹점 수수료 인상을 통보하고, 이달 1일부터 인상된 수수료를 적용하고 있다.


이에 대해 협회는 "수수료 산정기준을 공개하지 않은 채, 수수료 인상에 대한 구체적이고 합리적인 설명이나 근거 제시 없이 일방적인 통보만으로 수수료를 인상했다"며 "가맹점은 카드수납 관련 비용을 명확히 파악할 수 없고, 관련 비용을 합리적으로 예측할 수 없어 기업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신용카드사들이 ▲경제성장과 물가상승에 따른 수익 및 이익 증대 ▲가맹점에 비해 월등히 높은 이익구조 ▲조달금리 감소 ▲연체채권 비용절감 등 수수료 인하요인이 충분하며, 가맹점들의 매출·이익 감소로 수백억원에 달하는 수수료 인상을 감당할 수 있는 여력이 없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가맹점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신용카드사의 매출 및 이익은 그 동안 꾸준히 증가세를 유지해 왔다"며 "그동안 정부당국에서도 일관되게 개선을 목표로 해 온 신용카드사간 과당 경쟁에 따른 마케팅 비용의 부담을 일방적으로 가맹점에게 전가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카드사들이 대형마트와의 협상에서 진정성 있는 자세로 나와야 한다는 주장이다. 협회늰 "회원사들은 이미 급성장하는 무점포소매업과의 치열한 경쟁과 중소유통과의 상생을 위한 월 2회 의무휴업 등으로 7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하고 있다"며 "가맹점이 잘 되어야 신용카드사도 잘 된다는 인식의 전환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