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생활건강, 중학생 대상 융합형 습관교육 '빌려쓰는 지구스쿨' 개강

최종수정 2019.03.19 09:22 기사입력 2019.03.19 09:22

댓글쓰기

서울 신정여자중학교 학생들이 LG생활건강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빌려쓰는 지구스쿨' 올바른 손씻기 습관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서울 신정여자중학교 학생들이 LG생활건강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빌려쓰는 지구스쿨' 올바른 손씻기 습관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LG생활건강은 청소년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빌려쓰는 지구스쿨’을 개강한다고 19일 밝혔다.


빌려쓰는 지구스쿨은 강사들이 직접 학교를 찾아 청소년의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꿈과 진로를 탐색하는 국내 최초 융합형 습관교육이다. 2015년 6월 교육부와 각 시·도 교육청으로부터 자유학기제 협약 프로그램으로 인정받아 중학교 1일 수업을 대체하고 있다.


올해는 ‘나의 작은 습관이 지구를 바꾼다’는 주제로 이번 달부터 오는 12월까지 서울 지역 중학교 53개교에서 진행한다. 앞서 지난 1월28일부터 2주간 진행된 참여학교 모집에는 200여개 중학교가 신청해 약 4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LG생활건강은 19일 서울 인창중학교를 시작으로 2019 빌려쓰는 지구스쿨을 본격 개강한다.


빌려쓰는 지구스쿨은 세안과 양치, 머리감기, 손씻기, 설거지, 세탁과목, 분리배출(이상 생활습관), 뷰티전문가, 주니어마케터-향 마케팅, 주니어마케터-브랜딩(이상 진로) 등 총 10개 교과목으로 구성된다. 이중 참여학교에서 6과목을 선택하고 LG생활건강 임직원들이 재능기부 형식으로 ‘1일 강사’로 참여한다.


올해는 청소년들이 자신의 진로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수준 높은 진로교육을 선보인다. ‘주니어마케터-브랜딩’ 과목에서는 코카콜라팀, 엘라스틴팀 등 기업 브랜드팀의 일원이 돼 ‘올해 히트상품’을 직접 만들고 소비재시장을 이해하는 시간을 갖는다.

‘주니어마케터-향 마케팅’ 과목은 세계적인 트렌드이자 주요 전략인 향 마케팅을 배우며 조향사의 감각을 평가하는 관능검사를 체험하는 등 전문가 수준의 콘텐츠를 제공한다.


빌려쓰는 지구스쿨의 모든 교과목은 중학교 교과 과정과 연계성을 높이고 실질적인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강명희 이화여자대학교 교육공학과 교수팀과 공동 설계하고 감수했다. 빌려쓰는 지구스쿨은 현재까지 206개 학교에서 3만7000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