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덜란드 트램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3명 사망·5명 부상

최종수정 2019.03.19 07:41 기사입력 2019.03.19 07: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네덜란드의 중부 도시 위트레흐트에서 18일(현지시간) 오전 총격을 가한 뒤 도주하던 용의자가 체포됐다고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총격 사건으로 인해 3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을 입었다.


보도에 따르면 네덜란드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 45분 위트레흐트 중심부에 있는 옥토버플라인 교차로에 있던 한 트램에서 총격을 가하고 도주하던 37세 터키 출신 괴크엔 타느시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밝힌 이번 사건의 사상자 수는 사망 3명, 부상 5명이다. 네덜란드 수사 당국은 현재 테러를 포함한 가능한 한 모든 범행 동기를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는 총격 사건이 발생한 뒤 "우리나라는 오늘 위트레흐트에서 발생한 총격으로 충격에 휩싸였다"면서 "테러 동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얀 반 자넨 위트레흐트 시장도 "범행동기가 테러와 관련돼 있음을 배제할 수 없고 그런 느낌이 더 강하다"면서 "범인이 한 명 같지만 더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범행 동기의 하나로 가족 내 분쟁 가능성도 나왔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은 터키에 사는 타느시의 친척의 말을 인용해 '가족 문제'로 인해 한 여성에게 총격을 가했으며 뒤이어 이 여성을 도우려 했던 이들에게 총을 쐈다. 네덜란드 경찰도 범행 동기로 가족 문제를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앞서 범인은 현장에서 범행을 저지른 뒤 빨간색 르노 클리오 승용차를 이용해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차량은 이후 위트레흐트 시내에서 발견됐다. 네덜란드 경찰은 이번 사건의 용의자로 터키 출신 30대 남성을 지목한 뒤 사진을 공개하고 대대적인 검거에 나섰다. 경찰은 트위터에 용의자의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오늘 아침 발생한 사건과 관련해 37세인 (터키 출신) 괴크멘 타느시를 조심할 것을 요청한다"면서 주민들에게 "그에게 접근하지 말라"고 당부했었다.


네덜란드 정부는 이날 총격 사건이 발생한 뒤 위트레흐트 지방의 테러 위협 경보를 최고 단계인 5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용의자가 체포된 뒤 네덜란드 당국은 이 지역의 테러 위협 경보를 이전처럼 4단계로 내렸다.


한편, 이번 총격 사건은 지난 15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지 사흘만에 나온 것이다. 3일 내에 이번엔 유럽에서 테러 가능성이 있는 총격 사건이 발생하면서 테러에 대한 우려감이 확산하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