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낙성대벤처밸리 육성 신호탄... '관악 창업공간’ 입주기업 모집

최종수정 2019.03.19 07:17 기사입력 2019.03.19 07:17

댓글쓰기

22일까지‘관악 창업공간’에 입주할 기업 모집 중…최대 10개 기업...낙성벤처밸리 육성 사업의 본격 추진 신호탄, 우수기업은 낙성벤처밸리 시설 입주 혜택 부여

낙성대벤처밸리 육성 신호탄... '관악 창업공간’ 입주기업 모집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관악 창업공간’에 입주할 예비창업가 및 3년 이내 초기창업가를 모집한다.


‘관악 창업공간’은 관악구 낙성대역 인근에 위치한 창업공간으로 2020년 서울시에서 본격적으로 추진 하는 창업공간 조성에 앞서 구에서 연말까지 임시로 운영하는 창업지원시설이다.


22일까지 입주 기업을 모집 중이며, 분야는 IT, 블록체인, 바이오, 사물인터넷 등 기술기반창업과 지식콘텐츠, 문화서비스업, 앱개발 등 지식서비스창업 분야이다. 단, 국세와 지방세 체납기업 및 환경공해업종 사업자 등은 입주가 제한된다.


입주 기업은 4월4일 발표 할 예정으로 ▲창업자의 역량 ▲기술성 및 개발능력 ▲사업계획의 적정성 ▲고용창출효과를 기준으로 1차 서류심사와 2차 발표심사를 거쳐 최대 10개 기업을 모집한다.


입주 예정일은 4월10일이며, 1명 당 4㎡ 규모의 공간을 9개월간 월 1만5000원의 임대료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구는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창업 프로그램 제공 및 체계적인 경영관리도 지원할 계획으로 창업자 간 네트워크 확립과 창업역량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구는 기술성 및 성장 가능성이 뛰어난 우수기업에 대해 연말 준공 예정인 낙성벤처밸리 앵커시설 입주 혜택의 기회를 부여함으로써 우수기업의 성장 및 지역 안착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관악 창업공간 운영으로 낙성벤처밸리 조성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며 “앞으로 더 많은 창업 인프라를 구축해 벤처기업을 육성함으로써 실리콘밸리에 버금가는 낙성벤처밸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