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토착왜구' '반민특위로 분열' 표현 놓고 정치권 공방 계속

최종수정 2019.03.18 10:02 기사입력 2019.03.17 13:20

댓글쓰기

나경원 "해방 후 반민특위로 국민 분열" 발언에

평화당, 나경원 '토착왜구'에 빗대 비판

한국당, 법적조치 시사…평화당 "국민들 입에 재갈 물리겠다는 겁박"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의총에서  '선거제 패스트트랙 반대' 피켓팅을 했다.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은 선거제·검찰개혁 법안의 동시 패스트트랙 추진을 위한 막판 협상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의총에서 '선거제 패스트트랙 반대' 피켓팅을 했다.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은 선거제·검찰개혁 법안의 동시 패스트트랙 추진을 위한 막판 협상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로 국민이 분열됐다'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으로 시작된 정치권 공방이 주말까지 이어지고 있다. 나 원내대표를 '토착왜구'에 빗댄 민주평화당에 한국당이 법적조치를 시사했고, 평화당은 "국민들 입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겁박"이라고 맞받아치면서 갈등이 고조되는 양상이다.


문정선 평화당 대변인은 17일 법적대응하겠다는 한국당을 향해 "'토착왜구'의 사실관계 입증에 혼신을 다하겠다"며 "한국당은 법적조치 운운하는 어설픈 빈총난사로 국민들을 겁박할 생각은 꿈에도 하지말라"고 말했다. 토착왜구는 역사학자 전우용씨가 친일 사대수구 세력을 낮춰 만들어낸 말이다.

문 대변인은 "토착왜구란 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를 다퉈보겠다는 것인지 야당의 논평을 빌미로 국민들 입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겁박을 한 것인지는 곧 밝혀질 일"이라며 "반민특위 발언에 모욕감을 느낀 것은 토착왜구가 아니라 국민들"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4일 나 원내대표는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서훈 전수조사를 반민특위에 빗대 비판한 바 있다. 그는 "본인들 마음에 안드는 인물에게 친일이란 올가미를 씌우려는 것 아닌가"라며 이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해방 후 반민특위로 국민이 분열했던 것을 기억할 것"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불렀다.


이에 평화당을 비롯해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일제히 나 원내대표를 규탄했고 특히 평화당은 "국민을 분열시킨 것은 반민특위가 아니라 친일파들이었다. 실패한 반민특위가 나경원과 같은 토착왜구, 국적불명의 괴물을 낳았다"고 강력 성토했다. 한국당은 이 발언에 대해 "도를 넘어섰다"며 모욕죄, 명예훼손죄 등 동원가능한 모든 법적조치를 하겠다고 시사한 바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