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G8 체험단 1만6천명 몰려…"가성비가 최고 장점"

최종수정 2019.03.17 10:00 기사입력 2019.03.17 10:00

댓글쓰기

경쟁률은 200대 1 상회…20~35세 지원자가 전체의 60%
LG전자 "세련된 디자인이 밀레니얼 세대 취향 저격"
높은 가성비 입소문 타며 지원자 수 꾸준히 늘어

LG G8 체험단 1만6천명 몰려…"가성비가 최고 장점"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LG전자 프리미엄폰 ‘LG G8 씽큐(ThinQ) 체험단 모집’ 행사에 1만6000여명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는 17일 “일반인 체험단 80명을 모집했는데 경쟁률이 200대1이 넘었다”며 “G8 체험단이 고객의 관심을 제대로 끌었다”고 밝혔다.


G8 체험단은 지난달 27일부터 2주간 진행됐다. 하루 평균 1100여 명이 지원한 셈인데, 이는 G7 씽큐나 V40 씽큐 대비 60% 이상 늘어난 숫자다. LG전자는 “소비자들이 최근 출시된 LG 프리미엄 스마트폰 가운데 G8에 가장 높은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확신했다.

특히 프리미엄폰의 주 구매 연령층인 20~35세 비중이 전체 지원자의 절반을 훌쩍 넘긴 것이 고무적이라는 입장이다. 지원자 가운데 남성과 여성의 비중은 7:3 정도였다. 여성 지원자 중 3분의2 가량이 20~35세였다. LG전자는 G8의 세련된 컬러와 디자인이 밀레니얼 세대의 관심을 끌었다고 분석했다.


◆G8, 높은 가성비·매끈한 디자인·자연스러운 아웃포커스가 강점=G8의 최대 장점은 높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다. 출고가가 89만7600원으로 전작 G7·G6보다 저렴하다. 이에 출고가 공개 후 체험단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 LG전자는 “지난 7일 G8 출고가가 공개되며 고객들의 관심이 한 번 더 높아졌다”며 “이날 첫날보다 지원자수가 많았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G8는 후면 카메라 돌출인 일명 ‘카툭튀’와 수화부 리시버를 없앤 세련된 디자인이 강점이다. 화면에서 소리가 나는 ‘디스플레이 스피커’는 사용자가 화면 어디에 귀를 대더라도 선명한 통화를 가능케 한다. 외부 스피커로 음악을 들을 때는 디스플레이 스피커가 하단 스피커와 함께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를 구현한다.

소리의 입체감을 강화해주는 DTS:X는 이어폰뿐 아니라 자체 스피커에서도 즐길 수 있다. 강력한 중저음을 구현하는 ‘붐박스 스피커’ 기능도 그대로다.


또 G8는 사물을 3D로 인식하는 ‘Z카메라’를 탑재, 사용자가 셀카를 찍을 때 아웃포커스가 자연스럽다. 이미지센서 크기는 1.22마이크로미터(㎛)로 V40보다 10% 크다. 또 초점을 자동으로 빠르게 잡아주는 AF로 찰나의 순간까지도 사진에 담을 수 있다.


사용자가 전면카메라 위에서 손을 좌우로 움직이고 손가락을 오므리는 동작만으로 앱을 구동하거나 화면을 캡쳐하는 에어모션도 가능하다. 사용자는 지문, 얼굴, 정맥 등 다양한 생체 인증도 사용할 수 있다.


후면카메라는 기존 사진에서만 가능했던 아웃포커스 효과를 동영상에서도 지원한다. 동영상을 찍을 때 피사체를 제외한 주변 배경을 흐리게 처리할 수 있어 영화처럼 신비롭고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배터리 용량은 전작 대비 10%가량 늘어난 3500밀리암페어시(mAh)다. 한 번 충전으로 보다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