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희망 대한민국, 상공인이 열어갑니다"

최종수정 2019.03.17 11:00 기사입력 2019.03.17 11:00

댓글쓰기

"희망 대한민국, 상공인이 열어갑니다"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전국 상공인들의 축제 '상공인 주간'이 18일부터 닷새간 열린다. 올해 처음 열리는 상공인 주간은 한국경제의 주역인 상공인들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제고하고 상공인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법정기념일인 상공의 날을 올해부터 상공인 주간으로 확대하고, 3월 셋째 주에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예정"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국가경제와 지역사회에 기여한 상공인들의 자긍심을 높이고 국내외 상공인과 근로자가 모두 함께 참여하는 범국민적 축제가 될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상공인 주간은 매년 3월 셋째 주에 열릴 예정이다. 올해는 3월 18일부터 22일까지다. ‘상공인이 열어가는 희망 대한민국’을 슬로건으로 내건 올해 상공인 주간에는 3월 19일 상공의 날 기념 열린음악회를 시작으로 제46회 상공의 날 기념식(3/20), 상공인의 밤(3/20), 중소기업 우수제품 판매전(3/20~22), 사회공헌활동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20일 저녁 코엑스에서는 ‘제46회 상공의 날 기념식’이 개최된다. 이날 기념식에는 국가경제에 기여한 우수 상공인과 근로자 250여명에게 훈장과 산업포장,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기념식 직후에는 ‘상공인의 밤’행사가 열려 국내외 상공인, 주한외국기업인과 가족 등 500여명이 참석해 서로 격려하는 자리를 가진다.


앞서 ‘상공의 날 기념 열린음악회’도 19일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다. 이번 음악회에는 올해 처음으로 맞은 상공인 주간을 온국민과 함께 축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상공인과 근로자 등 1,200여명이 참석한다.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중소기업 우수제품 행복나눔 판매전’이 20일, 21일에 개최된다. 이번 판매전에는 가전, 식품, 패션, 생활용품 관련 150여개 중소기업들이 청계광장, 관악구청 광장, 장승배기역, 성동구청 광장, 잠실역, 연신내역 물빛공원 등 서울 6개 지역에서 참여한다.


상공인 주간 동안 전국 상공회의소는 지역별로 봉사활동도 벌인다. 박용만 회장을 비롯한 대한상공회의소 임직원은 21일 상의회관 야외마당에서 직접 책장을 조립하여 서울 전역의 지역아동센터 공부방에 전달할 예정이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올해 처음 여는 상공인 주간을 통해 상공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고 상공인들의 사기를 진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상공인 주간으로 확대 개최된 만큼 경제계만이 아닌 온국민이 함께 소통하고 화합하는 축제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